달빛궁궐 (2016)

포스터 다음 영화:달빛궁궐

  • 2016.09.07 개봉, 80분
  • 김현주 감독, 김서영, 이하늬, 권율, 김슬기

구입/감상 경로

지난 16년 12월에 네이버에서 준 이벤트 쿠폰으로 4,000원 VOD를 2,000원에 구입. 와 싸다 싸! 물론 N스토어 비디오 화질은... 봐줄만 한 정도.

그런데 지금 들어가보니 판매정지되었네. 가격 내릴때마다 상품 ID가 바뀌나.

소견


  • 스포주의!

  • 딴 짓하면서 보느라 내용이 머리 속에 제대로 들어오진 않았는데...
  • 개봉했을 때,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카피다, 목소리 연기가 어색하다, 이런 의견이 많았는데.

  • 그림체는 적절, 주인공 + 다람쥐 귀여우면 됐지.

  • 개봉 전 위의 포스터 디자인 때문에 스튜디오 지브리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카피라고 다들 생각했는데,

    • 저 용 비중은, 주인공과 애정전선은 커녕 그냥 보호자 역할만 하는 남조연의 자가용 수준.
    • 남조연과의 로맨스 같은 건 없다. 목소리 연기가 조금 어색하니 감정이 올라오지도 않을 듯.
  • 스토리는 어설프게 요약하면 뒤통수 클리셰의 연속인 것 같다.

    • 동료를 배신하는 다람쥐
    • 나무 역할인 엑스트라 배역이 서러워 연극 동료를 배신하는 주인공
    • 주인공과 다람쥐에게 잘해주는 척 하더니 역시나 통수를 치는 사람 좋아 보였던 궁궐 고위 관리자
    • 를 통수치는 최종 보스
    • 자신이 관리하는 세상이 위기에 빠지자, 세상을 내팽개치고 튈 준비하는 신들
      • 은 아니었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동생 신이) 죽기 직전까지 갔다.
      • 형 신은 왜 멀쩡하지.
  • 주인공 빼고 다른 주조연을 연예인이 맡았는데, 좀 어색어색하긴 하다.

    • 주인공 최고 서포터 원의 목소리가 조금 덜 멋지게 들린다.
    • 왜 주인공 이름을 부를 때 꼭 성씨를 넣어 부르지? 어색어색.
    • 쓸데없이 친한 척하는 것보다 낫나..

눈에 들어온 장면

주인공이 창덕궁 가는 길에 보여주는 광화문 광장


정전기 표현을 이렇게 하는구나

본작에서 주인공의 최고 조력자, 물론 러브라인은 없어요

않이 방 안에서 불꽃놀이라니

...고라니?


고란고란!


본작 최종보스 재봉인을 위해 목숨까지 바치는 동생 신과... 멀쩡해보이는 형 ㅂㄷㅂㄷ

주인공 + 다람쥐의 멘탈 케어를 위해 서울을 쑥대밭으로 만들 뻔한 위기에서 탈ㅋ출ㅋ한 후...

그래도 러브라인 안 사요

주인공+다람쥐의 활약(또는 제 똥 치우기)으로 시간을 되돌렸지만(맞나?), 이건 어떻게 안 되었네...


조연 신세에 깨진 멘탈을 회복하고, 자기 자리로 돌아온 주인공. 다음엔 극중극에서도 주인공 해먹기를 바랍니다.


영상 끝나기 직전 장면. 목에 두른 샛노란 머플러가 매력 포인트.

그런데 마지막 장면이라고 몸에 기름을 발랐나.


본작의 다람쥐 ("다람이") 역할을 맡은 배우 김슬기.

저 곡이 김슬기 목소리인 줄은 몰랐는데.

요전에는 SNL 최고 귀염둥이 욕쟁이, 지금은 다재다능 연기자. KBS2 해피투게더 잘 봄요 ㅋㅋ


반응형

Windows Subsystem for Linux a.k.a Bash on Ubuntu on Windows

16년 7월 배포된 윈도 10 레드스톤 버전에는 같은 해 4월에 MS Build 컨퍼런스에서 뜬금포 공개된 WSL이 들어있다.

그동안 CygWin이니 MinGW니 최근의 Babun이니 해서 Windows 내에서 Linux 전체 또는 일부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프로젝트가 여럿 있었고, 각자 제 성과를 거두어온 바 있었다. 문제는 갖가지 방식 모두 Linux에서 쓰던 바이너리를 그대로 쓰진 못하고, Windows용으로 새롭게 포팅(맞나?)해야 하는 한계? 귀찮음? 이 있었다.

새로 탑재된 WSL이 위의 기존 방식들과 다른 점은, Linux 바이너리를 그대로 쓰면서 바이너리의 시스템 콜을 "커널" 단에서 에뮬레이션(틀렸지만 넘어갈게요. 이 글 누가 본다고..)해준다는 점이다. 그 덕분에, 우분투의 리눅스 시스템용 기존 소프트웨어 저장소를 그대로 쓸 수 있다!

아직 256색조차 제대로 지원이 안 되고, 한글 입력이 뭔가 어설프고 해서 여러 가지로 갈 길이 멀다. 그러나, Unix-like BSD 시스템을 바탕으로 해서 리눅스와 잘 어울리는 macOS의 자리를 뺐을 시도를 할 수 있게 된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네이티브 Linux 지원이라니, 이전 스티브 발머 CEO 시절이라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일 것이다.

안 되는 점

  • 256색 이상 지원 (X11로 별도의 터미널 에뮬레이터 창을 띄우면 해결)
  • Loop 장치 마운트 -- EXT4 파티션 이미지 같은 것들 마운트가 안 된다
  • Chromium 기반 프로그램들 (?) --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실행이 안 되고 죽는다
  • GPU 지원 -- CUDA, TensorFlow 등등이 안 돌아간다.
  • 시작 시 자동 실행 -- 몇몇 꼼수가 있으나 그리 좋아 보이진 않는다.
  • SSH 데몬, 웹 서버 등 구동하기 -- 자동 시작이 안 되서 불편하고, 보안 취약점이 왕왕 존재할 수 있다.
  • 등등

Synopsys, Cadence 등 업체의 반도체 설계를 위한 EDA 툴 설치/실행

갖가지 안 되는 것들을 빼면 사실상 우분투 리눅스이기 때문에, 실 PC 또는 가상머신에서 돌아가는 프로그램이면 윈도 Bash에서도 돌아는 간다. 연산 결과가 죄다 틀린다던지, 어떤 오류가 있을지는 모르지만...

그래서, Synopsys Design Compiler를 윈도 Bash에서 돌려보았다.

  • Synopsys Solvnet 홈페이지에서 Installer 및 Design Compiler 설치 프로그램을 받아서, 안내대로 설치한다...
  • 라이선스 (나는 학교 것으로...), PATH 등 환경 변수를 설정해준다.

$ vim ~/.bashrc

export LM_LICENSE_FILE=blahblah

export PATH=/usr/synopsys/blah:$PATH

  • 실행해보면 동적 라이브러리가 없다고 오류가 발생한다. 정식 지원 환경인 Redhat이 아니기 때문일 텐데...

$ dc_shell

/usr/synopsys/blahblah/common_shell_exec: error while loading shared libraries: libblah.so.?: cannot open shared object file: No such file or directory

  • ldd 명령을 쓰면 바이너리 실행에 필요한 어떤 라이브러리가 없는지 알 수 있다.
  • 예로 든 dc_shell은 스크립트이고, 스크립트 내에서 common_shell_exec 바이너리를 실행한다. 그러니<

$ ldd /usr/synopsys/path/to/binary/common_shell_exec

  • 이제 없는 라이브러리 파일이 어떤 패키지에 들어있는지 알아낸 후 apt 명령으로 열심히 설치하면 된다.<
    • 구글에서 바이너리 이름으로 검색하거나
    • "apt-cache search " 명령으로 검색할 수 있다.
  • 아래 라이브러리를 설치했다. 그 전에 이것저것 더 깔았기 때문에, 실제로 설치가 필요한 패키지는 이보다 더 많을 수 있다.<

    $ sudo apt-get install libxss1 libsm6 libice6 libxft2 libjpeg62 libtiff5 libmng2

  • 문제는 최신 버전에 없는 구형 라이브러리를 요구하는 경우가 있는데...
    • 안타깝게도 libtiff3, libmng1이 libtiff5, libmng2으로 업그레이드되었다.
    • 대충 최신 라이브러리 파일을 예전 라이브러리 파일 이름으로 심볼릭 링크를 걸어본다.

      $ sudo ln -s /usr/lib/x86_64-linux-gnu/libtiff.so.5 /usr/lib/x86_64-linux-gnu/libtiff.so.3

      $ sudo ln -s /usr/lib/x86_64-linux-gnu/libmng.so.2 /usr/lib/x86_64-linux-gnu/libmng.so.1

  • 이제 실행해보면 잘 돌아간다. 그런데 정말 잘 돌아가는걸까?
반응형

Python에서 GUI를 구현하는 라이브러리 중 wxWidget 기반의 wxPython은 결국 Python3가 대세가 된 지금도 Python2만을 지원하고 있다.

대신 Phoenix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Python3 지원 및 기능 개선을 위한 개발이 진행 중이라고 한다. 피닉스... 이인제 의원님...

설치법

https://wiki.wxpython.org/How%20to%20install%20wxPython

16년 12월 현재, 아직 정식 버전이 나오진 않은 상태다. 대신 개발 빌드를 컴파일한 패키지를 받거나, 소스에서 빌드해야 한다.

소스 직접 설치

$ pip install wx ; 소스를 받아 직접 컴파일

미리 컴파일된 패키지 설치

$ pip install --user --trusted-host wxpython.org --pre -f https://wxpython.org/Phoenix/snapshot-builds/ wxPython_Phoenix 또는, https://wxpython.org/Phoenix/snapshot-builds/ 에서 컴퓨터 환경, Python 버전에 맞추어 wheel 패키지를 직접 받아서 설치해도 된다.

사용법

기존 wxPython을 안 써봤지만, 별 차이는 없나보다. 아래 튜토리얼을 참조하기로...

https://wiki.wxpython.org/How%20to%20Learn%20wxPython http://zetcode.com/wxpython/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