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쇼크 2 리마스터

2K / Irrational Games... (이젠 남보다 못한 사이)

바이오쇼크 1이 잘 나가자, 프로듀서 켄 레빈은 쏙 빼놓고 (당시 바이오쇼크 인피니트 (3편) 개발 중) 만든 속편이라고...

원작 분위기를 그대로 살린 속편이나, 본편 스토리로 취급은 안 되는 것 같다.

바이오쇼크 인피니트를 재밌게 플레이한 뒤, 험블 번들에서 2K 번들이 떴길래 1, 2 세트로 산 제품이었다. 그런데 DLC는 어떻게 얻었더라?

1은 지난번에 마쳤고 2는 손 안 대고 있었는데, 16년 9월에 리마스터 소식이 있어 플레이하게 되었다.

왠만한 버그가 잡힌 10월부터 플레이하여 리마스터 버전의 버그로 인한 고통은 거의 받지 않았다.

2는 1에서 공포의 존재였던 빅 대디가 주인공이다. 내가 플레이하니 유리몸이 되는 건 마찬가지이나, 스플라이서는 다굴당하지 않는 한 별 탈 없이 때려잡을 수 있다.

몇 가지 생각들:

  • 다양한 플라스미드 기술을 즐길 수 있었고, 유령화 기술이 매우 유용할 것 같았으나 전기 충격만 쓰게 되었다.

  • RPG병이 걸려 보이는 상자마다 까고 다녀서 그렇겠지만, 돈과 무기가 넘쳐나서 좋았다.

  • 1편에 비해 해킹이 단순해졌다. 1편에서 배관공이 되어 경로 잇는 일 정말 짜증났는데 2편에서는 원버튼 클릭질로 바뀌어 다행. 단, 이번에는 해킹 중에 시간이 멈추지 않는다. 해킹질하다 스플라이서 등등에게 들키면 공격받아 죽을 수 있다.

  • 영어로 플레이해서 스토리 이해가 잘 안 되었다. 녹음기는 매번 틀어보기는 하지만 알아듣질 못하니 ㅋㅋ

  • 같이 다니던 빅대디가 죽은 후 슬퍼할 때는 언제고, 순식간에 태도를 바꾸는 리틀 시스터 ㅋ 요새 게임의 NPC AI를 보면 참 기술의 발전이 무서울 정도다.

  • 엘레노어 램 이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