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보 스트림 4K 안드로이드 TV 박스입니다!

아마존에서 직배송으로 구입한 지.. 한달만에 구글 크롬캐스트 위드 구글티비 출시로 구형 제품이 되었습니다 :)
개인사용으로 통관한거니 되팔수 없죠 :)

그동안 쓰던 CJ 뷰잉 대비 월등히 작아진 크기, 약간 개선된 AP로 빠릿한 성능, 호불호 갈리는 리모컨이지만 TV 외부입력 전환 버튼이 리모컨에 달려있는 것이 장점인 한편, 그 외의 장점은.... 사실 잘 모르겠네요.

상자에는 본체, 리모컨과 건전지(!), 전원공급용 USB 케이블, 전원 어댑터(미국 물건이라 110V...) 들어있습니다.

본체 깔끔합니다. 전에 쓰던 뷰잉이나 기존 스마트TV박스 크기를 생각해보면, 기술 발전이 온몸으로 느껴지네요. 옆면에 USB-C 단자가 있어서 USB 장치 연결이 가능합니다. 저는 USB-C 허브는 없고 1구 USB-A 변환잭만 있어서 무선 마우스 한 번 꽂아보았습니다.

리모컨

리모컨은 똑같이 AAA 전지 2개를 쓰는데도 뷰잉 것 대비 무겁지만, (지원 TV라는 가정 하에) 외부입력 및 볼륨 버튼이 TV IR(적외선) 리모컨처럼 동작합니다.

(기기 자체의 (즉, 안드로이드 OS) 볼륨 조절은 안 되는 것 같습니다. 되도록 하는 방법이 있는 것 같으나 찾아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구글 신상 크롬캐스트 리모컨도 비슷하게 IR리모컨 역할을 할 수 있어보이네요..

TV에 HDMI 연결 시 TV 모델명 정보를 받고 그에 따라 리모컨 동작을 설정해준다는데요. 제 경우는 (LG 구형 42" 1080p LCD TV) 알아서 잘 되었으나, 운나쁘게도 비호환 TV인 경우 리모컨 기능을 위해 고난의 길을 걸어야 하는 것 같더라구요.

설치 특이사항

TV에 USB 재생 기능은 없지만 USB 포트는 있어서, 별도 전원 어댑터 없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4K는 무리겠지만, 1080p TV 정도 지원하는데는 문제 없죠. TV 전원이 켜져 있어야 USB 전원도 공급되어서 티보를 항시 켜짐 상태로 못 두는 불편함은 있으나, 부팅 시간이 뷰잉 대비 줄어들어서 참을만 합니다.

다만 저희 집 TV만의 문제인지 TV 뒷면에서 와이파이 통신 시 (케이블) TV 수신 품질에 문제가 생겼습니다. 그래서 HDMI 포트에 매달아놓는 식으로 설치하지 못했고요. 대신 HDMI 연장선을 사서 티보 기기와 TV 사이에 거리를 두는 식으로 무식하게 해결봤습니다.

초기 설정 및 홈화면

0123456

(PC 모니터에서 테스트했습니다) 기기를 켜면 안드로이드tv 초기 설정, 그리고 티보 계정 등록 후 (어떻게 건너뛰는지 모르겠네요) 안드로이드tv 초기화면이 반겨줍니다.

뷰잉 기기의 경우 제조사에서 마지막 업데이트로 자체 런처 대신 안드로이드tv 런처로 바꾸는 작업을 해주셨는데요. 티보의 런처 화면도 대동소이한 한편.. 티보 앱 및 티보 추천 목록, 그리고 넷플릭스 앱 아이콘이 고정되어 있습니다. 음.......

스토어에서 코디 앱, 탐색기 앱 등등 뷰잉에서 쓰던 앱 다운받아 모두 정상 구동할 수 있었습니다.

요약

상위호환 격인 구글TV 탑재된 크롬캐스트 기기가 나와서 구입 메리트는 크게 떨어졌지만, 각진 디자인, 나름대로 편리한 리모컨, 쾌적한 앱 구동 성능이 장점입니다. 그래도 뉴 크롬캐스트 사세요 :)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Vo Stream 4K 스마트TV박스  (0) 2020.10.19
3M M70 저소음 마우스  (0) 2020.10.19
게임 어쌔신 크리드: 신디케이트, 오리진  (0) 2020.09.14
게임 A Short Hike  (0) 2020.09.14
게임 Old Man's Journey  (0) 2020.09.01
샤오미 70mai Pro 블랙박스  (0) 2019.12.29

알뜰형 마우스 다운 포장
흰색!

3M 브랜드의 저소음 마우스 M70 화이트 모델입니다. 1-2만원대이면서 유선, 저소음 클릭 스위치인 모델을 찾아보니, 이 모델이 값싸고 (딱 1만원) 디자인 적당하고 좋아보였어요. 화이트, 블랙 모델이 있는데, 때타겠지만 화이트 모델을 골랐습니다.

받아보니.. 왼쪽, 오른쪽 버튼만 저소음 스위치이고, 휠, DPI, 사이드 버튼 두 개는 클릭 소리 있는 일반 스위치입니다. 버튼부 플라스틱이 유광인 점도 아쉽습니다. 매트(?) 처리했다면 촉감이 더 좋을 것 같거든요.

이외에는 사무용으로는 커서튐 없는 등 커서 움직임이 거슬리지 않고, 클릭 버튼 충분히 무소음이라 기대한 역할을 충실히 해줍니다. 마음에 들어요.

다만 저소음 스위치는 처음이라 스위치 내구성이 얼마나 좋을지는 써봐야 알겠습니다.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Vo Stream 4K 스마트TV박스  (0) 2020.10.19
3M M70 저소음 마우스  (0) 2020.10.19
게임 어쌔신 크리드: 신디케이트, 오리진  (0) 2020.09.14
게임 A Short Hike  (0) 2020.09.14
게임 Old Man's Journey  (0) 2020.09.01
샤오미 70mai Pro 블랙박스  (0) 2019.12.29

이번 20년 11월에 유비소프트 어쌔신크리드 시리즈 신작으로 북유럽을 배경으로 하는 "발할라"가 출시 예정인데요, 그동안 못해봤던 시리즈의 구세대 마지막 문을 닫는, 신세대 시작을 여는 타이틀을 차례로 플레이해봤습니다.

어쌔신 크리드: 신디케이트

구입처: 험블번들 :: 험블스토어
한국어 지원:
O
본인 플레이 시간:
22시간

산업혁명 시기 영국 런던에서 암살자 주인공 남매가 템플 기사단을 때려잡고 런던을 다시 차지하는 게임입니다. 이번 20년 11월에 나오는 동사의 워치독스: 리전도 브렉시트가 망한 경우를 가정한(?) 근미래 런던을 되찾는 게임이라 통하는 점이 있습니다.

산업혁명 당시 런던의 건물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고, 스토리 라인에 반전 같은 건 없고 스케일이 작게 느껴지는 건 있지만 별다른 하자요소 없이 악역 때려잡는 왕도를 걷는 이야기라 지켜보는데 불만이 없습니다. 주인공 남매 또한 지켜보기 좋습니다. 다만 시리즈 팬이 아니고, 그 시대의 영국 런던에 관심이 있지 않다면 플레이해볼 가치가 넘치게 있지는 않은 것 같아요.

런던 순환선 기차를 조직 본부로 삼는 발상이 신박합니다. 기존 전투 시스템을 그대로 따르기 때문에 미션을 진행할 때 암살, 또는 학살... 플레이 적당히 하면 되고요. 유비식 오픈월드 답게 수집요소가 왕창 있는 것도 여전합니다.

게임 진행을 불가하게 하는 버그는 없었지만, 동작이 이상하다던지 갑자기 사라지는 오브젝트를 한 번 목격했다던지 각종 잔버그가 많이 보였습니다.

어쌔신 크리드: 오리진

튜토리얼 후 플레이어에게 처음 선사하는 압도적인 전경, 앞으로 훨씬 더 웅장한 도시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구입처: 험블번들 :: 험블 먼슬리 2019.5
한국어 지원: O
본인 플레이 시간: 33시간

고대 이집트를 배경으로 한, 유니티의 실패 이후로 게임 스타일을 확 바꾼 첫 작품입니다.

여느 전작보다도 훨씬 넓어진 맵, 관광게임 다운 건물, 사람들, 분위기가 좋습니다. 그리스풍 도시, 오아시스 풍 도시, 열대 지역 느낌 도시 등등 다양한 도시 풍광 관광이 가능합니다. 또한, 역사와 전통의 "높은 건물을 올라 주변 지역 동기화, 후 신뢰의 도약으로 멋지게 다이빙"이 살아있습니다. 가장 압권은 이집트 편 답게 무려 피라미드를 (맨손으로) 오릅니다. 드높은 피라미드 위 풍경이 아주 멋져요.

또한 감동과 유쾌함을 동시에 잡(으려 노력하)는 스토리도 좋습니다. 사이드 미션은 진행 절차가 대체로 "민원 청취->도적단 본부 쳐들어가 일망타진->미미한 보상 획득"으로 비슷비슷하지만 간혹 마음을 울리는 스토리도 있고 합니다.

전투 시스템이 바뀌어서 방어-반격 순으로 하던 기존 스타일은 불가능해졌습니다. 사실 꽝손이라 아직까지도 올바른 전투 방법을 잘 모르겠는데요.. 다른것보다 키 배치가 완전히 바뀌어서, 저는 어디 오르려다가(기존: RT, 신규: A) 칼질하는 등 잔실수가 많았습니다.

또한, 레벨 시스템이 생겨서 레벨 차이가 작다면 암살검 한방이 안 되며 적군 레벨이 너무 높으면(레벨 숫자 대신 해골 표시) 공격 자체가 안 들어갑니다. 메인 스토리라인을 따라 주인공의 한맺힌 복수전을 따라가다가, 레벨 차이를 메우기 위해 사이드 미션 플레이를 꼭 하게되는데 사이드미션은 대체로 가벼운 분위기로 진행되기 때문에 김 새는 면이 있습니다. 메인 스토리라인이 엔딩 즈음 갈 때 살짝 김새는 면도 있기는 한데 그래도 제목값은 했고 복수를 꿈꾼 주인공이 엔딩 와서는 충분한 설명 없이 복수를 포기하고 허망해진다거나 하지도 않고 일관성 있게 진행이 되었던 것도 좋습니다.

30fps로 고정된 콘솔과 달리, PC에서 프레임 제한 해제하고 플레이하다보니 물리엔진이 이상한지 캐릭터 모션, 옷 움직임이 이상한 건 있지만 그 외에는 별다른 버그 없이 플레이가 가능했습니다. 미션 중에 NPC가 드디어 뛸 줄을 알게 된 점이 좋습니다. 전작까지는 NPC가 급박하던 말던 대부분 걸어다녀서 따라가려면 많이 답답했습니다.

* 타이틀 로고가 엔딩 장면 마지막에 나옵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따라하기? 끝까지 해보시면, 이름값 하려고 로고를 마지막에 배치한 것을 알게되실 겁니다.

그래서?

암살자라기보다는 전사에 가까워졌지만 시리즈의 정체성인 역사적 사실 비틀어 쓰기, 암살자 결사와 템플 기사단 사이의 이념 대결, 그리고 "신뢰의 도약"이 건재하다는 점에서 시리즈의 존폐위기를 극복한 괜찮은 변화였다고 생각했어요.

새롭게 일신하였던 오리진의 단점을 개선한 다음 타이틀 "오디세이"가 그렇게 진국이라던데 시간상 당분간 플레이는 어렵겠고요.. 오리진 제작진이 이번 신작 "발할라"도 맡았다 하니, 오리진 플레이 경험으로 보아 그리고 오디세이에서의 개선사항 또한 반영될 것으로 보아 이번 작도 좋게 나올 것 같습니다. 이제 "발할라"를 플레이하고 나면 이 타이틀의 배경인 북유럽신화 아는척도 가능하겠어요 :)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Vo Stream 4K 스마트TV박스  (0) 2020.10.19
3M M70 저소음 마우스  (0) 2020.10.19
게임 어쌔신 크리드: 신디케이트, 오리진  (0) 2020.09.14
게임 A Short Hike  (0) 2020.09.14
게임 Old Man's Journey  (0) 2020.09.01
샤오미 70mai Pro 블랙박스  (0) 2019.12.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