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 포함 **

 

# 스파이더맨: 노웨이홈

2천년대 영화판 삼파이더맨과 빌런을 한데모아 만든 본 영화는, 팬서비스의 정석을 잘 보여주었으며 차기 톰 스파이더맨 이야기의 기틀을 닦아내었습니다.
등장인물이 너무 많고 그에 반해 예산은 모자랐는지 이야기가 깔끔하지만은 못해 탑건2만은 못한 아쉬움은 있었습니다.
히어로, 빌런의 캐릭터성을 잘 살려냈고, 전작에서 못다한 이야기를 잘 마무리짓기도 하는 등의 좋은 모습을 보여주어 좋았습니다.

닥스가 출연하니 등장한 미러 디멘션을 활용한 액션 신이 매우 좋았습니다. 이런 장면 닥스2에서 보여줘야 하는 것 아닌가.

# 닥터스트레인지2

디즈니+ 독점 드라마 "완다비전"에서 멘탈이 가루가 된 완다가 빌런으로 나와, 실연한 닥스를 괴롭히는 영화입니다.

"멀티버스" 적극 활용으로 이야기 이해가 어려워졌는데, 빌런의 행동 배경을 디즈니+ 드라마로만 설명하는 디즈니+ 끼워팔기가 나빴습니다. 게임판에서도 비슷하게 게임 본편에서 설명해야 할 이야기를 잘라내 소설 등 미디어믹스로 내보낸 탓에 본편 완성도를 떨어뜨린 사례가 있는데요, 나쁜 선례로부터 교훈을 얻어 자제했으면 합니다.

톰파이더맨에서는 써먹는 미러 디멘션 액션을 정작 닥스2에서는 잘 써먹지 않아 아쉬웠습니다. 이번 영화를 통해 닥스 캐릭터가 다시 한 차례 성장을 거둔 건 좋았으나, 그 과정이 아주 좋지는 않았습니다. "완다"의 강함을 보여주기 위해 값싸게 소모된 캐릭터들이 아쉽고, 웡 캐릭터의 때깔이 잘 설명되지 못했어요.

# 범죄도시2

마동석이 마동석한 영화였고, 3편도 가능하겠네요.

빌런 캐릭터 빌드업이 1편만은 못하였으나 좋았고, 개그 좋았습니다. 잔인함이 불-편 언저리에 있어 15금 등급치고 불-편하기는 하였네요.

# 탑건2

전편 팬이 아니더라도 상영시간만큼은 30년 경력의 팬 만들어주는 영화였습니다.

중간에 스토리 빌드업하느라 말잔치할 때는 지루하기는 하였습니다. 하지만 가만히 들어보면 모든 내용이 1편 오마주를 위해 치밀하게 설계되어 있습니다.

# 헤어질 결심

김태용 감독님은 참 좋겠다

때깔 참 좋고, 갬성 좋고, 쓸데없이 야하지 않아서 더 좋고, 그러나 지속적으로 들어오는 아재개그는 재밌기는 한데 좀...
스토리텔링에 스마트폰아이폰 및 애플워치음성녹음기가 핵심적으로 쓰입니다. 애플워치 음성녹음 기능이 이렇게나 월등한 줄은 몰랐네요.

피로에 찌든 댄디남 박해일 아조씨 좋았습니다.

 

반응형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2년 상반기 감상 영화  (0) 2022.07.10
게임 Psychonauts 2  (0) 2021.09.26
게임 Rain on Your Parade: 찬물을 끼얹자  (0) 2021.05.02
게임 Call of the sea  (0) 2021.05.02
게임 미러스 엣지 카탈리스트 (2016)  (0) 2020.12.27
TiVo Stream 4K 스마트TV박스  (2) 2020.10.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