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보 스트림 4K 안드로이드 TV 박스입니다!

아마존에서 직배송으로 구입한 지.. 한달만에 구글 크롬캐스트 위드 구글티비 출시로 구형 제품이 되었습니다 :)
개인사용으로 통관한거니 되팔수 없죠 :)

그동안 쓰던 CJ 뷰잉 대비 월등히 작아진 크기, 약간 개선된 AP로 빠릿한 성능, 호불호 갈리는 리모컨이지만 TV 외부입력 전환 버튼이 리모컨에 달려있는 것이 장점인 한편, 그 외의 장점은.... 사실 잘 모르겠네요.

상자에는 본체, 리모컨과 건전지(!), 전원공급용 USB 케이블, 전원 어댑터(미국 물건이라 110V...) 들어있습니다.

본체 깔끔합니다. 전에 쓰던 뷰잉이나 기존 스마트TV박스 크기를 생각해보면, 기술 발전이 온몸으로 느껴지네요. 옆면에 USB-C 단자가 있어서 USB 장치 연결이 가능합니다. 저는 USB-C 허브는 없고 1구 USB-A 변환잭만 있어서 무선 마우스 한 번 꽂아보았습니다.

리모컨

리모컨은 똑같이 AAA 전지 2개를 쓰는데도 뷰잉 것 대비 무겁지만, (지원 TV라는 가정 하에) 외부입력 및 볼륨 버튼이 TV IR(적외선) 리모컨처럼 동작합니다.

(기기 자체의 (즉, 안드로이드 OS) 볼륨 조절은 안 되는 것 같습니다. 되도록 하는 방법이 있는 것 같으나 찾아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구글 신상 크롬캐스트 리모컨도 비슷하게 IR리모컨 역할을 할 수 있어보이네요..

TV에 HDMI 연결 시 TV 모델명 정보를 받고 그에 따라 리모컨 동작을 설정해준다는데요. 제 경우는 (LG 구형 42" 1080p LCD TV) 알아서 잘 되었으나, 운나쁘게도 비호환 TV인 경우 리모컨 기능을 위해 고난의 길을 걸어야 하는 것 같더라구요.

설치 특이사항

TV에 USB 재생 기능은 없지만 USB 포트는 있어서, 별도 전원 어댑터 없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4K는 무리겠지만, 1080p TV 정도 지원하는데는 문제 없죠. TV 전원이 켜져 있어야 USB 전원도 공급되어서 티보를 항시 켜짐 상태로 못 두는 불편함은 있으나, 부팅 시간이 뷰잉 대비 줄어들어서 참을만 합니다.

다만 저희 집 TV만의 문제인지 TV 뒷면에서 와이파이 통신 시 (케이블) TV 수신 품질에 문제가 생겼습니다. 그래서 HDMI 포트에 매달아놓는 식으로 설치하지 못했고요. 대신 HDMI 연장선을 사서 티보 기기와 TV 사이에 거리를 두는 식으로 무식하게 해결봤습니다.

초기 설정 및 홈화면

0123456

(PC 모니터에서 테스트했습니다) 기기를 켜면 안드로이드tv 초기 설정, 그리고 티보 계정 등록 후 (어떻게 건너뛰는지 모르겠네요) 안드로이드tv 초기화면이 반겨줍니다.

뷰잉 기기의 경우 제조사에서 마지막 업데이트로 자체 런처 대신 안드로이드tv 런처로 바꾸는 작업을 해주셨는데요. 티보의 런처 화면도 대동소이한 한편.. 티보 앱 및 티보 추천 목록, 그리고 넷플릭스 앱 아이콘이 고정되어 있습니다. 음.......

스토어에서 코디 앱, 탐색기 앱 등등 뷰잉에서 쓰던 앱 다운받아 모두 정상 구동할 수 있었습니다.

요약

상위호환 격인 구글TV 탑재된 크롬캐스트 기기가 나와서 구입 메리트는 크게 떨어졌지만, 각진 디자인, 나름대로 편리한 리모컨, 쾌적한 앱 구동 성능이 장점입니다. 그래도 뉴 크롬캐스트 사세요 :)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Vo Stream 4K 스마트TV박스  (0) 2020.10.19
3M M70 저소음 마우스  (0) 2020.10.19
게임 어쌔신 크리드: 신디케이트, 오리진  (0) 2020.09.14
게임 A Short Hike  (0) 2020.09.14
게임 Old Man's Journey  (0) 2020.09.01
샤오미 70mai Pro 블랙박스  (0) 2019.12.29

알뜰형 마우스 다운 포장
흰색!

3M 브랜드의 저소음 마우스 M70 화이트 모델입니다. 1-2만원대이면서 유선, 저소음 클릭 스위치인 모델을 찾아보니, 이 모델이 값싸고 (딱 1만원) 디자인 적당하고 좋아보였어요. 화이트, 블랙 모델이 있는데, 때타겠지만 화이트 모델을 골랐습니다.

받아보니.. 왼쪽, 오른쪽 버튼만 저소음 스위치이고, 휠, DPI, 사이드 버튼 두 개는 클릭 소리 있는 일반 스위치입니다. 버튼부 플라스틱이 유광인 점도 아쉽습니다. 매트(?) 처리했다면 촉감이 더 좋을 것 같거든요.

이외에는 사무용으로는 커서튐 없는 등 커서 움직임이 거슬리지 않고, 클릭 버튼 충분히 무소음이라 기대한 역할을 충실히 해줍니다. 마음에 들어요.

다만 저소음 스위치는 처음이라 스위치 내구성이 얼마나 좋을지는 써봐야 알겠습니다.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Vo Stream 4K 스마트TV박스  (0) 2020.10.19
3M M70 저소음 마우스  (0) 2020.10.19
게임 어쌔신 크리드: 신디케이트, 오리진  (0) 2020.09.14
게임 A Short Hike  (0) 2020.09.14
게임 Old Man's Journey  (0) 2020.09.01
샤오미 70mai Pro 블랙박스  (0) 2019.12.29

이번 20년 11월에 유비소프트 어쌔신크리드 시리즈 신작으로 북유럽을 배경으로 하는 "발할라"가 출시 예정인데요, 그동안 못해봤던 시리즈의 구세대 마지막 문을 닫는, 신세대 시작을 여는 타이틀을 차례로 플레이해봤습니다.

어쌔신 크리드: 신디케이트

구입처: 험블번들 :: 험블스토어
한국어 지원:
O
본인 플레이 시간:
22시간

산업혁명 시기 영국 런던에서 암살자 주인공 남매가 템플 기사단을 때려잡고 런던을 다시 차지하는 게임입니다. 이번 20년 11월에 나오는 동사의 워치독스: 리전도 브렉시트가 망한 경우를 가정한(?) 근미래 런던을 되찾는 게임이라 통하는 점이 있습니다.

산업혁명 당시 런던의 건물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고, 스토리 라인에 반전 같은 건 없고 스케일이 작게 느껴지는 건 있지만 별다른 하자요소 없이 악역 때려잡는 왕도를 걷는 이야기라 지켜보는데 불만이 없습니다. 주인공 남매 또한 지켜보기 좋습니다. 다만 시리즈 팬이 아니고, 그 시대의 영국 런던에 관심이 있지 않다면 플레이해볼 가치가 넘치게 있지는 않은 것 같아요.

런던 순환선 기차를 조직 본부로 삼는 발상이 신박합니다. 기존 전투 시스템을 그대로 따르기 때문에 미션을 진행할 때 암살, 또는 학살... 플레이 적당히 하면 되고요. 유비식 오픈월드 답게 수집요소가 왕창 있는 것도 여전합니다.

게임 진행을 불가하게 하는 버그는 없었지만, 동작이 이상하다던지 갑자기 사라지는 오브젝트를 한 번 목격했다던지 각종 잔버그가 많이 보였습니다.

어쌔신 크리드: 오리진

튜토리얼 후 플레이어에게 처음 선사하는 압도적인 전경, 앞으로 훨씬 더 웅장한 도시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구입처: 험블번들 :: 험블 먼슬리 2019.5
한국어 지원: O
본인 플레이 시간: 33시간

고대 이집트를 배경으로 한, 유니티의 실패 이후로 게임 스타일을 확 바꾼 첫 작품입니다.

여느 전작보다도 훨씬 넓어진 맵, 관광게임 다운 건물, 사람들, 분위기가 좋습니다. 그리스풍 도시, 오아시스 풍 도시, 열대 지역 느낌 도시 등등 다양한 도시 풍광 관광이 가능합니다. 또한, 역사와 전통의 "높은 건물을 올라 주변 지역 동기화, 후 신뢰의 도약으로 멋지게 다이빙"이 살아있습니다. 가장 압권은 이집트 편 답게 무려 피라미드를 (맨손으로) 오릅니다. 드높은 피라미드 위 풍경이 아주 멋져요.

또한 감동과 유쾌함을 동시에 잡(으려 노력하)는 스토리도 좋습니다. 사이드 미션은 진행 절차가 대체로 "민원 청취->도적단 본부 쳐들어가 일망타진->미미한 보상 획득"으로 비슷비슷하지만 간혹 마음을 울리는 스토리도 있고 합니다.

전투 시스템이 바뀌어서 방어-반격 순으로 하던 기존 스타일은 불가능해졌습니다. 사실 꽝손이라 아직까지도 올바른 전투 방법을 잘 모르겠는데요.. 다른것보다 키 배치가 완전히 바뀌어서, 저는 어디 오르려다가(기존: RT, 신규: A) 칼질하는 등 잔실수가 많았습니다.

또한, 레벨 시스템이 생겨서 레벨 차이가 작다면 암살검 한방이 안 되며 적군 레벨이 너무 높으면(레벨 숫자 대신 해골 표시) 공격 자체가 안 들어갑니다. 메인 스토리라인을 따라 주인공의 한맺힌 복수전을 따라가다가, 레벨 차이를 메우기 위해 사이드 미션 플레이를 꼭 하게되는데 사이드미션은 대체로 가벼운 분위기로 진행되기 때문에 김 새는 면이 있습니다. 메인 스토리라인이 엔딩 즈음 갈 때 살짝 김새는 면도 있기는 한데 그래도 제목값은 했고 복수를 꿈꾼 주인공이 엔딩 와서는 충분한 설명 없이 복수를 포기하고 허망해진다거나 하지도 않고 일관성 있게 진행이 되었던 것도 좋습니다.

30fps로 고정된 콘솔과 달리, PC에서 프레임 제한 해제하고 플레이하다보니 물리엔진이 이상한지 캐릭터 모션, 옷 움직임이 이상한 건 있지만 그 외에는 별다른 버그 없이 플레이가 가능했습니다. 미션 중에 NPC가 드디어 뛸 줄을 알게 된 점이 좋습니다. 전작까지는 NPC가 급박하던 말던 대부분 걸어다녀서 따라가려면 많이 답답했습니다.

* 타이틀 로고가 엔딩 장면 마지막에 나옵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따라하기? 끝까지 해보시면, 이름값 하려고 로고를 마지막에 배치한 것을 알게되실 겁니다.

그래서?

암살자라기보다는 전사에 가까워졌지만 시리즈의 정체성인 역사적 사실 비틀어 쓰기, 암살자 결사와 템플 기사단 사이의 이념 대결, 그리고 "신뢰의 도약"이 건재하다는 점에서 시리즈의 존폐위기를 극복한 괜찮은 변화였다고 생각했어요.

새롭게 일신하였던 오리진의 단점을 개선한 다음 타이틀 "오디세이"가 그렇게 진국이라던데 시간상 당분간 플레이는 어렵겠고요.. 오리진 제작진이 이번 신작 "발할라"도 맡았다 하니, 오리진 플레이 경험으로 보아 그리고 오디세이에서의 개선사항 또한 반영될 것으로 보아 이번 작도 좋게 나올 것 같습니다. 이제 "발할라"를 플레이하고 나면 이 타이틀의 배경인 북유럽신화 아는척도 가능하겠어요 :)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Vo Stream 4K 스마트TV박스  (0) 2020.10.19
3M M70 저소음 마우스  (0) 2020.10.19
게임 어쌔신 크리드: 신디케이트, 오리진  (0) 2020.09.14
게임 A Short Hike  (0) 2020.09.14
게임 Old Man's Journey  (0) 2020.09.01
샤오미 70mai Pro 블랙박스  (0) 2019.12.29

플랫폼: PC / 스위치
구입처
: 험블번들 :: 험블 먼슬리 2019.4
한국어 지원: X / 유저한글패치 (네이버 으잌님 링크)
본인 플레이 시간: 100분

스팀 상점페이지의 애니메이션
01
섬 곳곳을 시원시원하게 활공하는 제비

이모가 사는 어느 작은 섬에 휴가 온 제비와 함께하는 등반 게임입니다. 산을 오르라고 게임 시스템이 재촉하지 않으며, 체력바 없고, 싸워야 할 적 없고, 높은데서 떨어져도 죽지 않습니다. 하지만 8비트 감성의 포근한 그래픽과 아기자기한 이벤트 및 수집 요소가 있어서 한적한 섬에 느긋하게 휴가 온 느낌이 정말 잘 살아있습니다.

제 꽝손으로도 정상 등반(+섬 관광)하는데 1시간 정도면 가능했기 때문에 정가(스팀 가격 \8,500) 주고 구매하기는 아깝기는 합니다. 따라서 할인할 때, 또는 게임 번들로 나왔을 때 구입하시면 좋습니다.

012
비치발리볼, 라이벌과 대결 등 귀여운 이벤트

 

타이틀 화면 겸 게임 첫 화면

구입처: 험블번들 :: 험블 먼슬리 2018.10
한국어 지원: X / 불필요
본인 플레이 시간: 102분

아름답고 (가격을 고려할 때) 다채로운 풍광의 미술과 지형을 조작하는 신박한 퍼즐이 장점인 한편, 낮은 난이도에 단조로운 게임플레이는 단점이며, 중간중간 보여주는 삽화 몇 장과 무대미술 분위기로 전개되는 전형적인 전개의 스토리는 무언가 중간 전개가 빠진 듯한 결말을 받아들이기 어려웠습니다.

012
우체부 아조씨 편지 (내용은 안알랴줌) 받고, 먼 여정을 떠나는 어르신

마우스 클릭으로 화면의 적당한 위치에 핀을 꽂으면 그리로 어르신이 걸어가고요 (뛰진 않음), 지형을 드래그해서 끊긴 길을 이어서 어르신의 나아갈 길을 만들어줍니다.

01
목적지: 클릭, 지형 오르내리기: 드래그

중간에 양떼를 클릭하거나, 지형을 조작해 돌덩이를 굴리는 등의 행동으로 푸는 퍼즐도 있고 해결하면 살짝 성취감이 있습니다. 초등학생도 제작진을 비웃으면서 풀 만한 난이도지만요. 그 외에 고양이, 새, 전깃줄 등 주변 요소를 클릭하면 반응은 있으나 게임 진행에는 영향이 없는 건 아쉽습니다. 숨겨진 요소가 있긴 할텐데 찾지 못했습니다.

0
폭포 다이빙! 가히 톰크루즈.

절벽 위 오두막을 나선 이후의 게임플레이는 배경, 날씨는 바뀌지만, 대체로 아래 순서로 똑같아서 단조로움을 만듭니다.

  • 지형을 조작하거나 화면의 요소를 움직여서 퍼즐을 해결하고 어르신이 이동함
  • 화면 세, 네장을 건너 목적지에 도착하면 (= 선착장, 벤치, 풍차) 어르신이 앉아서 쉶
  • 주변에 어르신의 과거 추억을 떠올리는 상황이 펼쳐짐: 바다를 바라보는 연인, 비 오는 선착장, ...
  • 어르신이 수염을 몇 번 쓰다듬은 뒤, 과거 추억을 그린 삽화 등장
  • 다음 스테이지로 이동

기억 저장소인 수염

고해상도로 그려진 무대 미술은 매우 볼만합니다. 스토리 전개에 따라 변하는 날씨, 예상치 못할 새로운 무대도 좋습니다. 특히 매 스테이지 끝에서 스토리 진행을 위해 과거 추억을 보여주는 삽화가 매우 볼만한데요. 패럴렉스 효과(=이미지의 앞 레이어와 뒤 레이어가 따로 움직임), 아웃포커싱 효과(=너무 가깝거나 멀면 흐리게 처리)가 적절합니다.

012

다만 스토리는 중반까지는 전형적인 클리셰라 봐준다 쳐도 결말이 이상합니다. 스토리는 중반까지만 플레이해도 예상이 되시겠지만 그래도 스포일러이니 접어두겠습니다.

! 접은글 스포 주의 !

더보기

"파티에서 빨강머리 미녀를 만나 데이트 끝에 결혼하고 토끼같은 딸내미도 얻지만, 요트로 세계일주 꿈을 버리지 못한 주인공. 격하게 반대하는 아내, 가지말라고 애원하는 딸을 놓아두고 세계일주를 다녀온 주인공. 집은 (왜인지) 폐허가 되어 있고 가족들은 이사간지 오래입니다.

그 뒤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모르곘으나 절벽 위 오두막에서 여생을 보내는 주인공. 어느 날 우체부에게 편지를 한 통 받고 본편의 여정을 떠나, 가족들의 새 집에 도착합니다.

도착한 집에는 장성한 딸과 남은 날이 얼마 없는 병상에 누운 아내가 있습니다. 아내의 마지막을 곁에서 지켜줄 수 있게된 주인공은, 재회한 딸과 깊게 포옹하고, 딸과 손녀딸 셋과 함께 요트로 바다를 항해하는 것으로 이야기를 마칩니다."

가족을 두고 (알 수 없는 이유로) 세계일주를 떠난 주인공에게 본편 시점까지 이사한 새 집 주소조차 알려주지 않을 정도라면, 또는 감히 본편 시점 전까지 가족들에게 돌아가지 못할 정도라면 주인공에 대한 원망이 컸을텐데요. 결말에서 주인공이 용서를 구하거나 아내와 딸이 원망하지만 그래도 용서하는 등의 장면을 보지 못해서, 이야기 중반까지의 갈등은 무엇이었지? 하는 생각이 듭니다.

! 접은글 스포 주의 !

게임 볼륨을 고려할 때 정가 $8에 사기는 아깝고, 현재 9/1 기준 할인가 $4가 정가라고 생각됩니다. 결말이 살짝 애매하지만 무대 미술이 아름다워서, 번들로 얻으셨거나 값싸게 구입하신다면 심심풀이로 플레이해보면 좋습니다.

 

샤오미(산하 브랜드?)에서 만든 블랙박스 70mai Pro는 저렴한 가격에 고화질 영상을 자랑하는 가성비 블랙박스입니다. 국내 제품에서는 고가 제품에만 들어가는 고급 이미지 센서를 7만원짜리 저가형 제품에서 누릴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입니다.

70mai pro


(이미지 출처: 다나와)

제가 쓸 건 아니고 아버지 가끔 운행하시는 차량에 들어갈 거지만 대충 본 소감을 말씀드려 봅니다.
국내 쇼핑몰에서 본체 구입, 알리익스프레스..에서 GPS 모듈 및 퓨즈박스 연결용 시거잭 소켓 케이블을 구입해서 전면에 장착했습니다.

장점

  • QHD + H.265 녹화
    주간에 촬영되는 영상 선예도는 참 좋습니다. 쓱 보기에 중심부 뿐 아니라 주변부 선명도도 괜찮아 보입니다. 게다가 H.265 코덱을 지원하니 미지원 기기 대비 비디오 파일 용량이 줄어들겠다는 기대도 듭니다 (확인 안 해봄..). 영상을 PC에서 확인하지 않고 폰에서만 확인했기 때문에 화질이 어떠한지 자세한 평가를 내리지는 못하겠네요.

  • 까리한 디자인
    다들 인정하시리라 봅니다. 하지만 다른 회사 디자인 카피..

    예시: 아이나비 FXD900 (2013) 존똑

    아이나비 FXD900 (2013)
  • 전원 넣으면 2초만에 켜짐
    빠른 부팅은 사랑입니다. 내장 배터리의 위엄인지 모르겠네요.

  • 없는 것보다는 나은 ADAS 기능: 앞차 출발 알림, 차선 변경 알림
    GPS 모듈을 연결하고, ADAS 기능을 켜고 나서 차량을 운행하면 몇 분간 보정 작업을 진행한 후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차선 변경 알림은 일정 속도 이상 (수정: 80km/h 이상) 고속 주행 시에 동작하도록 되어 있다더군요. 그래서 동작하는 모습을 못 봤습니다.
    - 앞차 출발 알림은 나름 잘 되는 것 같습니다. 음성으로 알려주는데, 음성 대신 적절한 알림음이면 좋겠네요.
      (오토바이는 차량으로 인식하지 못했습니다.)
    - 앞차 거리 경고 알림도 가끔 됩니다. 이걸 들을 일이 없는 게 제일 좋죠.

아쉬운 점

  • 중국 제품임..
    사드 보복이라던지 대북 외교에 도움 안 주는 점(후자는 아무튼 중국이 북한 편이니 어쩔 수 없기는 하겠는데)을 생각하면.., 중국 제품 구매를 주저하게 되는 면이 있습니다. 하지만 샀죠... 유구무언이네요.

  • 2채널 맞추려면 국내 제품 대비 가성비 이득 하락
    앞뒤로 2개 달려면 배선, 전력 소모 문제도 있지만, 2개면 7만원*2에 액세서리 하면 국내 제품 대비 그렇게 값싸지 않게 됩니다.

  • 야간 모드 엉망, 반사광 방지가 잘 안 되어 있음
    야간 화질은 별로라서 외국 포럼을 보시면 이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노력들을 하고 계시더군요. 또한 국내 제품에는 되어있는 렌즈 반사광 방지 처리가 안 되어 있어서 주간 화질이 저하되는 문제가 있습니다.
    주간 화질 이야기를 한 김에 적어보면, "WDR" 모드는 중국어 펌웨어에서만 적용된다고 합니다.

  • 기기 언어 한국어 미지원, 앱은 한국어 지원
    앱은 한국어가 되니 괜찮지만, 기기 화면 언어는 국제 펌웨어는 영어, 중국 펌웨어는 중국어로 고정이라 불편한 점이 있습니다. 음성 언어도 그렇고요. (이거 말고 신기종에는 어설픈 한국어 음성 안내가 들어간대요.)

  • 충격 감지 기준이 뭔가 이상
    1.0.5 때는 "낮음"이 민감, "높음"이 둔감으로 잘못되어 있었다더군요. 1.0.6부터 수정이 되었다던데... 테스트할 때는 괜찮았는데, 장착한 후로는 충격 감지가 잘 안 되는 것 같아 이상합니다. TODO

  • GPS 모듈로 ADAS밖에 못 함, 시간 자동 설정은 휴대폰 연결 통해서만 가능, 영상에 위치 정보 기록은 되는 듯 함
    ADAS 외에는 GPS 모듈이 별 쓸모가 없습니다. 그나마 국제판 펌웨어에서는 위치 기록이 되기는 된다더군요.
    - 다른 블로거님들 글을 보시면 펌웨어에 따라 화면에 GPS 좌표·속도를 띄워주더군요. 단, 영상 자체에 기록되는 것은 아닙니다.
    - 러시아제 커스텀 펌웨어를 쓰시면, 위치 정보를 SRT 자막 파일로 (동영상 플레이어에서 함께 볼 수 있게), 그리고 지도 프로그램에서 읽는 KML,GPX 포맷으로도 저장해준대요.

  • 주차 모드
    기본적으로는 기기 내장 배터리를 이용해서 전원 차단 후 일정 시간 (20분 등) 녹화가 가능합니다.
    별도 상시 케이블 (2만원 내외..) 장착시 사용할 수 있는 "타임 랩스" 모드는 중국어 펌웨에서만 동작한다더라구요. 응, 포기. 상시 케이블 따로 구입한다면 가성비가 없어지는 또다른 문제도 있습니다. 그럴거면 국내 제품 샀죠.

  • 로고 못 지움
    v1.0.6 버전부터 녹화 영상에서 로고를 숨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휴대폰 앱에서 설정하면 돼요.
  • 30프레임만 지원, 60프레임 녹화까지 되면 좋을텐데...
    60프레임은 사랑인데 아쉽습니다. 7만원짜리니까 그러려니 해야겠죠. 다음 세대 제품에서는 개선될 것 같습니다.

참고사항

  • "event_s" 처럼 "_s" 달린 폴더가 생기고 안 달린 폴더와 용량은 작되 같은 내용의 파일이 생긴다는데요.
    휴대폰 앱에서 미리보기할 때 작은 용량으로 빨리빨리 다운받아서 미리보기하라고 만들어두는 거라고 합니다. 다만 이러한 미리보기 파일 만들기 기능을 끌 순 없는 것 같네요.
  • 다른 블로거님에 의하면, 주차모드 시 차단 전압이 좀 낮게 설정되어 있다고 합니다. 잘못하면 차량 배터리 방전 각이죠.
    ( 4pda.ru 포럼 유저에 의하면 차단 전압은 11.7V )

총평

번호판 식별 성능은 모르겠지만 아무튼 가격 대비 뛰어난 화질로 승부하는 블랙박스입니다. 관리에 손이 가고(새 펌웨어 찾으러 다녀야 함, 액세서리 구입이 쉽지 않음) 부가기능이 중요하다면 국내 제품 사는 것이 나으나, 가격과 좋은 화질이 모든 것을 용서합니다.

와디즈 펀딩을 통해 구입한 피아톤 볼트 완전무선 이어폰입니다. 핵심 장점은,

  • 이어폰 + 포터블 스피커 2in1 구성
  • 피아톤표 BA 드라이버 탑재로 수준급 음질 제공
  • 귀에서 빠지지 않게 하는 "이어윙"

입니다.

이어폰+스피커 2in1 구성

재미있는 기믹이지만 저한테 매우 유용하지는 않습니다. 놀러갈 때 쓸만한데, 놀러갈 일이 별로 없어서........ 또, 스피커 크기 한계상 소리가 압도적이지는 않은 점이 조금 아쉽습니다. 제 휴대폰 (LG G7) 대비 큰 차이가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2in1 하느라 생긴 가장 큰 문제는.. 스피커를 장착하느라 충전 케이스가 커진 점입니다. 주머니에 잘 안 들어가고, 넣으면 불룩해서 불편하고요. 에어팟과 비교하기는 에어팟 케이스가 워낙 작아서 민망하고, 다른 메이저 제품과 비교해서 큼직한 것이 불편합니다.

음질

(iOS 기기 / 안드 8.0 이상에서 지원되는) AAC 코덱을 잘 지원하고요, 피아톤표 BA 드라이버 덕분에 막귀로는 동사 유선 이어폰과 구별 안 되는 좋은 음질입니다. 저음 좋고, (커널형 감안해서) 고음 깨끗합니다. 음질에 불만이 없어요.

저는 번들 실리콘 팁은 음질 면에서 별로였고, 알리발 짭 폼팁 쓰니 괜찮았습니다. (TWS용 짧은 폼팁 말고, 일반 폼팁을 썼습니다.) 컴플라이 정품 폼팁 쓰면 더 좋을 거에요.

퀄컴 칩셋이 아니라 그런지 Apt-X 지원이 안 되어서 아쉬운 점은 있습니다. AAC로도 충분한 것 같지만요.

편리한 이어윙

유닛에 귀에서 빠지지 말라고 만든 실리콘 "이어윙"이 있습니다. 나름 인체공학적인 보스 이어폰에 달린 것과 비슷한데요, "이갑개정"(방금 검색함)에 이어윙을 걸쳐놓는 식입니다. 별 것 아니어 보이지만 얘 덕분에 귀에서 안 빠집니다. 배터리 때문인지 유닛이 나름 큰데도, 이어윙 덕분인지 무게로 인한 불편함이 없기도 해요.

편의성에서 아쉬운 점

  • 출시 후 업데이트를 받았지만, 그래도 지하철에서 끊기기는 끊깁니다. (이후에 업데이트가 또 있었는지 모르겠네요.)

  • 충전 없이 케이스에 오래 놓아두면 (4-5일) 방전됩니다. 관리를 잘 못 한 것인지 모르겠네요.

  • 에어팟처럼 멀티포인트 연결이 지원되지 않아서, 다른 기기에 연결하려면 먼저 이전 기기와의 연결을 끊어야 합니다.

  • 이어폰 유닛 위의 볼륨 조절 버튼이 대충 누르면 잘 안 눌립니다. 적절한 방법으로 누르면 되지만요. 뽑기 실패일 수도 있겠네요.

  • 험하게 쓰니 흰둥이 케이스 도색이 점점 벗겨지네요 ㅠ.ㅠ

  • 무선 충전 안 됨...

마지막으로

본 제품이 출시되자마자...

  • 다음 세대 TWS 칩셋을 장착한 제품이 우수수 쏟아져나왔고
  • 저가형에서는 QCY T1

  • 고가형에서는 애플 에어팟 및 소니, 젠하이저 등에서 만든 제품들

  • 시장 점유율을 위해 S10 사은품 정책을 들고나온 삼성 갤럭시 버즈

쏟아져나온 탓에 가격 우위를 점하기 힘들어 보였습니다. 고객을 끌어들이기에는 이 제품의 특징인 스피커 기믹, 그리고 피아톤표 BA 드라이버가 타사 대비 압도적이지는 않으니까요.

다음 제품에서는 피아톤의 자랑 (가성비) 노이즈 캔슬링을 밀면 좋겠으나, 노캔 TWS 시장을 싹 쓸어갈 에어팟 프로, 그리고 제품 가격을 생각하면 더 가까운 적수일 아마존 에코 버즈가 나왔네요. 문외한이 보기에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다음 제품에서 이러한 어려운 시장 환경을 어떻게 헤쳐나갈 지 기대가 됩니다.

(깔아만 놨던..) 텐서플로우 2 알파에 이어 며칠 전에 베타가 나왔다길래 드디어 한 번 써 봅니다.

뭐 의미있는 건 아니지만... 제 맘대로 썼으니 틀린 것 많을 겁니다. 어차피 보실 분 없으니 틀리면 추후 고치는 걸로.

눈에 띄는 달라진 점

(공식 문서 경로가 영구링크가 아니네...)

"이펙티브 텐서플로 2.0" --- (어디서 많이 본 제목...)
1.0에서 2.0으로 이사하기
2.0으로 변환 스크립트

아래는 "이펙티브 텐서플로 2.0" 문서에 있는 것 중 눈에 띄는 것 적어본 것입니다.

  • 그래프 차리고 이것저것 차린 다음에 세션 열고 돌리는 방식에서

    • 적절히 만든 (=데코레이터 씌운) 파이썬 함수를 호출하면 알아서 지지고 볶아준다고 합니다.
      • 각 모델 구현을 파이썬 함수로 감싸고 텐서플로 함수라고 데코레이터 씌운 뒤 (`@tf.function`) 그냥 호출하면 알아서 돌려준답니다.
      • Eager(?) 기능이 메인이 되었네요.
      • 모든 함수를 텐서플로 함수로 감쌀 필요는 없고, 최상위 작업만 (inference, train 같은 거) 감싸주면 된다고 봤습니다.
    • v1 스타일대로 세션 열고 돌리려면 tf.compat.v1 네임스페이스로 이사간 'Session' 함수를 쓰라네요.
  • 전역 네임스페이스가 없어졌대요. 이제 정의한 변수를 잘 갖고 있어야 된답니다.

    • tf.get_collection(tf.GraphKeys.TRAINABLE_VARIABLES) 같은 거 이제 안 되나봅니다. 어쩌지...
    • 대신 Keras에 model, layer 단위에서 정의했던 변수를 모아두는 기능이 있다네요. variables, trainable_variables 속성이 있대요.
  • 로그 수집 방법이 살짝 좋아진 것 같네요. tf.metrics를 쓰면 평균 같은 것 쉽게 수집할 수 있는 듯 합니다.

    • 예전에 저는 잘 몰라서 직접 파이썬 변수에 loss 값 같은 거 모은 뒤, batch 개수로 나눠서 평균 표시했었는데...
  • v2 기능이 정 싫다면 v1 모드로 돌릴수도 있지만, v2로 코드 변환 스크립트 및 v1 호환성 모듈을 준비했으니 어서어서 갈아타주시라네요. 과연 몇 년 걸릴지...

설치

기존 v1 설치된 환경에서 (Ubuntu 18.04, Nvidia 10x0 시리즈 GPU, 드라이버 410, CUDA 10, libcudnn v7) 그냥 아나콘다 새 환경 파고 pip 패키지 설치로 깔았습니다.

$ conda create -n tf_2 python=3.6
$ conda activate tf_2
$ conda install <필요 패키지>

$ pip install tensorflow-gpu==2.0.0-beta

그러나 돌려보니 libcudnn 오류 ㄷㄷㄷ

다른 블로그 글 찾아보고 GPU 드라이버 버전을 430으로 올려도 봤지만, 그냥 libcudnn 최신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니 잘 동작하게 되었습니다.

일부 환경에서 per_process_gpu_memory_fraction 또는 allow_growth를 켜 줘야 GPU 연산이 정상 동작한다는 이야기가 있네요.

Session이 없어졌으니... GPU 설정은 어디서 하지?

  • GPU 2개 이상인 경우 원하는 GPU만 쓰도록 설정하거나
  • TF가 GPU 메모리를 모두 할당하지 않게 하기 위해
    • 여러 사용자가, 또는 여러 프로세스가 GPU 함께 쓰는 경우를 고려해야겠죠

v1에서는 tf.Session(config=<blahblah>)했었죠. v2에는 tf.Session이 없네요..

대신, 깃헙 이슈를 보니 tf.config.experimental에 있는 함수를 쓰라는군요.

참고: tf.config 코드

아래 예시는 모든 GPU에 대해 allow_mem_growth 설정을 먹인 뒤, 두 번째 GPU(와 CPU)만 쓰도록 하는 코드 조각입니다:

# set GPU devices not to allocate all memories
gpu_devs = tf.config.experimental.list_physical_devices('GPU')
[tf.config.experimental.set_memory_growth(i, enable=True) for i in gpu_devs]

# find CPU device
cpu_devs = tf.config.experimental.list_physical_devices('CPU')

# explicitly set devices to be used
tf.config.experimental.set_visible_devices([*cpu_devs, gpu_devs[1]])

가상 디바이스를 만들 수도 있나 보던데, 아직 _메모리 상한선을 명시_해야 작동해서 안 쓰기로 했습니다.

좋은 친구 MNIST, LeNet 돌려보기

2.0 시작하기

위 문서를 보면 MNIST 돌려보는 예시가 있습니다. 내 주피터 노트북에 위 문서의 코드 복붙하고 돌려보면 당연히 잘 돌아갑니다.

코드를 둘러보면,

  • 데이터 준비가 간편해보이네요
  • 모델 클래스... Keras 쓰기 싫으면 어떻게 할 지 모르겠네요
  • loss function, optimizer도 keras 걸 갖다 쓰네요.
  • tf.GradientTape이라는 게 새로 생긴 것 같습니다
  • placeholder 그만 쓰는 것 아주 좋은데, dimension 점검이 쉽지 않을 것 같아요

소감

  • 이제 세션 같은 거 만들 필요 없이, 함수 호출만 하면 알아서 돌아가니 좋긴 하네요
    • 코드를 보다 깔끔하게, 파이썬스럽게 쓸 수 있겠습니다
    • 저수준 제어가 어려워졌을까요. 그건 차차 알아보기로
  • 데이터 로더 좋아졌다고는 하는데... v1 때 개선되었다던 데이터 로더 전혀 이해 못했는데... v2 것도 제가 쓸 정도로 쉬울 것 같지는 않습니다
  • 기존의 컴파일(?)되면 고정되는 그래프에서, 파이토치 것 같은 다이나믹 그래프로 갈아탄 것 같은데요, 실험하기 좋을 것 같습니다
    • 진짜 그런지는... 그것도 차차 알아보기로
  • Keras 안 쓰는 경우의 예시를 한 번 찾아봐야겠습니다

굳이 지금 갈아타야할까 하면... v1으로 하던 실험이나 잘 하는 걸로 합시다 😢😢

윈도 10 들어서 더 이상 새 버전을 내지는 않고,

대신 6개월마다 메이저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무료로 계속 업데이트해 주니 고맙기는 한데, 강제 업데이트 정책과 새 버전 초기의 갖가지 문제들의 결합은... 끔찍합니다.

특히 작년 9월 업데이트는 끔찍한 버그로 급하게 내려간 뒤 한 달 뒤에야 다시 나왔죠.

MS가 이에 학을 뗐는지, 올해인 19년부터는 메이저 업데이트 주기를 (이전 6개월에서) 늦추고 또한 새 메이저 업데이트를 충분한 테스트 기간을 두고 느긋하게 하기로 했나 봅니다.

이에 원래는 3월에 나올 업데이트였지만 4월로, 그리고 전체 배포는 5월 말로 늦추어졌습니다.

이러한 달라진 행보에 오히려 믿음이 가고, 4월 말에 RTM 버전이 나왔길래 설치해 봤습니다.

좋아진 점

드디어! 흰둥 테마가 생겼습니다! 적용해보니 어색한 면도 있긴 하지만 좋습니다.

사실 그 외에는... 지난 1809 버전과 달라진 점이 그리 체감되지는 않지만, 안정적으로 동작하는 것 같아 좋습니다.

RTM 버전의 문제

  * 구글 크롬 웹브라우저 속도가 윈도7 시스템의 1/3 - 1/4로 떨어진다는군요. 곧 고쳐주겠지만, 예전에 구글 유튜브 팀이 MS 웹브라우저 팀 호환성 이슈로 엿먹이던 일 복수하는 건 아닌지 싶네요 ㅋ

설치 시 겪은 어려움

이번에도 윈도10 ISO 맛집 "홍차의꿈"님 티스토리 블로그에서 받아봤습니다. 고맙습니다.

https://jsb000.tistory.com/1316?category=991974

업그레이드 설치로 진행을 했고요, PC별로 크게 두 가지 증상이 있었는데,

배그 "배틀아이", 윈도 내장 가상 PDF/XPS 프린터 드라이버 호환성 오류

"배틀아이"는 지우라 하면 지우면 되고요.

설치 프로그램에서 드라이버 호환성 문제는 문제가 있다고만 하고 어떤 장치 때문인지 안알랴줌 하는 매우 짜증나는 문제가 있습니다.

검색해보시면 설치 프로그램이 있는 숨김 폴더의 보고서 파일을 열어보면 알 수 있다고 하네요.

제 경우는 윈도 내장 PDF, XPS 가상 프린터 때문이었고요, 제어판의 Windows 기능 추가·제거에서 지워둔 뒤 설치 프로그램의 호환성 검사 결과 캐시 파일을 지운 뒤 다시 시도하면 되었습니다.

MS 내장 기능 때문에 업그레이드가 안 된다니.. 역시 아직 전체 배포할 버전은 아닌 것 같습니다.

가장 쉬운 해결책은 인터넷 연결을 끊고 설치 진행하면 호환성 검사 문제 없이 된대요. 미리 알았어야 했는데...

약관 동의하기도 전에 오류

https://answers.microsoft.com/ko-kr/windows/forum/windows_10/pc%EC%97%90%EC%84%9C-windows-10%EC%9D%84/e8bd6e23-2a70-4db1-ad0e-1eab7d03de83

"PC에서 Windows 10 을 실행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데 문제가 있습니다. 설치 프로그램을 닫고 다시 시도하세요."

라는 오류가 약관 동의 여부를 묻기도 전에 떴는데요,

DRM 관련 프로그램을 제거하니 피할 수 있었습니다. 링크한 페이지의 답변과 같이 안티바이러스 프로그램 때문일 수도 있다네요.

주먹왕 랄프 2

마, 내가 디즈니다!

패기가 느껴지는 IP 자랑 영화. 자사 캐릭터 자랑하느라 정작 바넬로피 & 랄프는 소모되기만 한 느낌. 이번 작 신규 캐릭터 생크 또한 전작의 칼 훈과는 다르게 극을 휘어잡는 모습을 보여주지는 못한 듯 함..

비슷한 발상의 다른 영화에 비해 신선한 느낌을 주었으나, 본작에서 해결한 갈등은 진부하게 느껴짐.

덤보 (2019)

앗, 또 디즈니. 디즈니 너무 좋아하는 거 아냐

코끼리 귀여운 사람 추천. 에바 그린 좋은 사람 추천. 팀버튼 감독 스타일 좋아하는 사람은 글쎄...

실사로 뽑았음에도 코끼리가 귀엽다. 날 때 빼고는 귀를 가만히 두는데 평소에도 귀 팔랑거리면 좋겠다.

팀버튼 감독 특유의 스타일은 중간쯤에 비누거품 쇼로만 나타난다. 그 외에는 화면이 왠지 모르게 우중충한 것 빼고는 드러나질 않는다.

이야기 전개는 별로... 진부한 갈등, 어디서 본 것 같으면서 공감 안 되는 악역, 우연을 통한 문제 해결... 와장창 엔딩은 맘에 든다.

영화 "마틸다"의 악역 웜우드 아저씨가 선역으로 나와서 어리둥절 ㅋ.

극 중 등장하는 "드림랜드"는 요전 디즈니 영화 "투모로우랜드"를 쪼끔 떠오르게 하는 테마파크. 멋지구리하게 나오다가 결국 장식 취급인 것이 또 비슷. 스타일 면에서 게임 "바이오쇼크" 시리즈도 떠오른다.

극한직업

이상한 데 한눈 안 팔고 멋지게 잘 만든 꿀잼 코미디 영화. 한국 코미디 영화 업계의 미래가 밝다.

기생충

다 보고 나니 매우 찝찝..

존윅 3

존윅이 사막에 버려질 때까지만 보고 나오면 될 것 같은 영화.

일본 무사 나올 때마다 갑분싸 느낌이더니, 최종전 아주 볼 만 했음. 물론 나쁜 쪽으로. 총질 안 하고 칼질하니 노잼. 사무라이 좀 작작 썼으면.

이번 영화의 주요 소재인 원탁회의가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 어차피 스토리 따위 개나 준 영화였지만 신의의 아이콘 존윅 캐릭터성을 망가뜨리는 내용인 것 같았다.

레드슈즈

여주가 참 예쁘네. 디즈니와 경쟁 가능. 캐릭터 모델링 장인이신 듯.

엑시트

캐릭터가 현실적인 맛깔나는 오락영화. 한국 재난영화의 미래도 밝다.

야나두 형님이야 연기 잘 하지만, 새벽씨 연기 괜찮은 줄은 또 몰랐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