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알못이 적습니다. 포덕님들이시던 아니시던 뒤로가기 하십시오.

 

이름이 유치함

"소드", "실드"라니!

그러나 기존 이름도 단순했죠. 이름 불만은 게임 품질이 나빠서 곁가지로 트집잡히는 것으로 보여요.

포켓몬 전국도감 절반 가까이 삭제

쓰레기들... 캐릭터 모델링 재탕한 놈들이... 이건 누구도 실드 못 칩니다.

라이트 유저 사랑

원래 "진입은 쉽게, 마스터는 어렵게" 만든 게임이 잘 만든 게임이라던데요. 아무리 그렇더래도 전반적 난이도가 너무 낮아졌다는 평이 있습니다.

그래픽, 게임 시스템 뭉뚱그려서 의견

  • 기존 시리즈에서 불편했던 요소를 많이 고쳤대요
    • 어디서나 포켓몬 박스 접근
    • 학습기 삭제, 항상 6마리 전부 경험치 획득
    • ...
  • 허술한 캐릭터 공격 모션 이야기가 많았는데, 중후반 주요 캐릭터 공격 모션은 힘 줘서 만들었대요.
  • 축구 경기 느낌을 낸 체육관 배틀 평이 좋고요.

 

  • 20년 전 젤다 느낌 나무 텍스쳐 품질은 다들 아실 겁니다.
  • 주인공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이 되긴 되네요. 얼굴형 바꾸는 건 전혀 바라지 않고, 피부색, 머리모양, 눈코입 조절되면 됐죠 뭐. 주인공 말고 포켓몬 커스터마이징이 되어야 하는 것 아닌지.
  • 대놓고 라이트 유저 타겟이라는 렛츠고 시리즈보다도 못한 배틀 화면 배경.

    • 다리 위에서 싸움 붙으면 다리 배경 그대로 보여줬던 전작과 달리 풀숲으로 워프하는 이번 시리즈. 이유가 뭡니까.

  • 건물은 죄다 장식, 진입 불가 또는 텅 비어있거나

결론

제작진의 무성의함이 온 몸으로 느껴지지만, 그래도 재미는 충분한가보네요 :(

개선된 점이 많이 있다고 하고, 정석 스토리로 돌아갔다는 점도 뭐 좋습니다.

 

최근 불만이었던 시리즈를 생각해 보면,

  1. XY 시리즈 게임 시스템은 개선되었으나 뭔가 이상했고
  2. 썬문 시리즈 릴리에 위주로 진행하여 스토리 말아먹었으나 잘 팔렸다고 하고
  3. 라이트 유저층 타겟한 렛츠고 시리즈 대박나고, 포켓몬Go 계속 잘나가고 있어서

부자는 망해도 삼대는 간다고 하고, 이번이 썬문 이후로 병맛 퀄리티 2대째인데... 전혀 망할 것 같아보이지 않습니다. 잘 팔리니 프로듀서들이 딱히 반성할 것 같지도 않고요.

그래서 팬들이 바라는 고퀄리티는 다음 버전에도 기대하기 어려울 것 같아요. 어서 탈출하시던지, 그냥 포기하고 즐기세요.

1단계: 수정 대상 앱 또는 시스템 프레임워크 확보

특정 앱을 수정하고 싶다면,

  • 앱 파일 획득

    • 기기에서 직접 추출
      요즘 파일 탐색기에 다들 앱 추출 기능이 있죠. 아니면 Send Anywhere 앱도 있고요.

    • APK 공유 사이트 이용
      저는 APKMirrorAPKPure를 이용하는데요, APKPure 사이트는 왜인지 모르게 중국 풍이 느껴지기는 하지만 한국 개발사 포함해서 각종 앱이 다 있습니다. 혹 변조되었을지 두려운 마음 조금 있지만, 디지털 서명을 믿을 수밖에요. (서명 v1은 뚫릴 수 있다던데... 설마...)

한편 휴대폰 UI를 바꾸고 싶다면,

  • 시스템 프레임워크 파일 획득: 보통 아래 파일을 획득하면 되는 것 같습니다.
    • /system/framework/framework-res.apk : 안드로이드 OS 공통
    • /system/priv-apps/SystemUI.apk : 상태바, 내비게이션 버튼 등 시스템 요소 그리는 애
    • 또한 /system/framework 디렉토리에 제조사별 커스텀 리소스도 있으니 함께 확보해야 합니다.

그 외에 프레임워크 소스 파일, Settings.apk도 확보하셔서 소스를 들여다보면 이 리소스가 어디에 쓰이는지 아는 데 도움이 됩니다. 문제는 안드로이드 OS 5.0부터 ART를 도입하고, 그 후로 갖가지 최적화가 적용되면서 소스 파일이 점점 숨어들어갔습니다. 디컴파일해서 소스 들여다보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2단계: 역컴파일 툴 통해 코드 및 리소스 분석

최근 저는 JADX 즐겨 쓰고 있습니다. 별다른 복잡한 조작 없이 달빅 바이트코드를 자바 코드로 바꿔 보여주고, 전체 코드 검색 가능한 점이 좋습니다. 리소스 대상으로는 키워드 검색 안 되는 점은 아쉬워요.

JADX 개발자님들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물론 의미없죠..
JADX 프로젝트 홈페이지

팁은... 잘 모르겠고... 감으로 때려맞추고 이래저래 하다보면 답이 나옵니다...

한편, 시스템 프레임워크를 수정한다면 제조사 또는 서드파티 테마 파일을 열어보는 것도 좋습니다. 어디를 건드려야 할 지 가이드가 되거든요.

 

(3)편에서 계속...

와디즈 펀딩을 통해 구입한 피아톤 볼트 완전무선 이어폰입니다. 핵심 장점은,

  • 이어폰 + 포터블 스피커 2in1 구성
  • 피아톤표 BA 드라이버 탑재로 수준급 음질 제공
  • 귀에서 빠지지 않게 하는 "이어윙"

입니다.

이어폰+스피커 2in1 구성

재미있는 기믹이지만 저한테 매우 유용하지는 않습니다. 놀러갈 때 쓸만한데, 놀러갈 일이 별로 없어서........ 또, 스피커 크기 한계상 소리가 압도적이지는 않은 점이 조금 아쉽습니다. 제 휴대폰 (LG G7) 대비 큰 차이가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2in1 하느라 생긴 가장 큰 문제는.. 스피커를 장착하느라 충전 케이스가 커진 점입니다. 주머니에 잘 안 들어가고, 넣으면 불룩해서 불편하고요. 에어팟과 비교하기는 에어팟 케이스가 워낙 작아서 민망하고, 다른 메이저 제품과 비교해서 큼직한 것이 불편합니다.

음질

(iOS 기기 / 안드 8.0 이상에서 지원되는) AAC 코덱을 잘 지원하고요, 피아톤표 BA 드라이버 덕분에 막귀로는 동사 유선 이어폰과 구별 안 되는 좋은 음질입니다. 저음 좋고, (커널형 감안해서) 고음 깨끗합니다. 음질에 불만이 없어요.

저는 번들 실리콘 팁은 음질 면에서 별로였고, 알리발 짭 폼팁 쓰니 괜찮았습니다. (TWS용 짧은 폼팁 말고, 일반 폼팁을 썼습니다.) 컴플라이 정품 폼팁 쓰면 더 좋을 거에요.

퀄컴 칩셋이 아니라 그런지 Apt-X 지원이 안 되어서 아쉬운 점은 있습니다. AAC로도 충분한 것 같지만요.

편리한 이어윙

유닛에 귀에서 빠지지 말라고 만든 실리콘 "이어윙"이 있습니다. 나름 인체공학적인 보스 이어폰에 달린 것과 비슷한데요, "이갑개정"(방금 검색함)에 이어윙을 걸쳐놓는 식입니다. 별 것 아니어 보이지만 얘 덕분에 귀에서 안 빠집니다. 배터리 때문인지 유닛이 나름 큰데도, 이어윙 덕분인지 무게로 인한 불편함이 없기도 해요.

편의성에서 아쉬운 점

  • 출시 후 업데이트를 받았지만, 그래도 지하철에서 끊기기는 끊깁니다. (이후에 업데이트가 또 있었는지 모르겠네요.)

  • 충전 없이 케이스에 오래 놓아두면 (4-5일) 방전됩니다. 관리를 잘 못 한 것인지 모르겠네요.

  • 에어팟처럼 멀티포인트 연결이 지원되지 않아서, 다른 기기에 연결하려면 먼저 이전 기기와의 연결을 끊어야 합니다.

  • 이어폰 유닛 위의 볼륨 조절 버튼이 대충 누르면 잘 안 눌립니다. 적절한 방법으로 누르면 되지만요. 뽑기 실패일 수도 있겠네요.

  • 험하게 쓰니 흰둥이 케이스 도색이 점점 벗겨지네요 ㅠ.ㅠ

  • 무선 충전 안 됨...

마지막으로

본 제품이 출시되자마자...

  • 다음 세대 TWS 칩셋을 장착한 제품이 우수수 쏟아져나왔고
  • 저가형에서는 QCY T1

  • 고가형에서는 애플 에어팟 및 소니, 젠하이저 등에서 만든 제품들

  • 시장 점유율을 위해 S10 사은품 정책을 들고나온 삼성 갤럭시 버즈

쏟아져나온 탓에 가격 우위를 점하기 힘들어 보였습니다. 고객을 끌어들이기에는 이 제품의 특징인 스피커 기믹, 그리고 피아톤표 BA 드라이버가 타사 대비 압도적이지는 않으니까요.

다음 제품에서는 피아톤의 자랑 (가성비) 노이즈 캔슬링을 밀면 좋겠으나, 노캔 TWS 시장을 싹 쓸어갈 에어팟 프로, 그리고 제품 가격을 생각하면 더 가까운 적수일 아마존 에코 버즈가 나왔네요. 문외한이 보기에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다음 제품에서 이러한 어려운 시장 환경을 어떻게 헤쳐나갈 지 기대가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