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미노 시티 (Lumino City)

  • 험블 인디 번들 (Humble Day of the Devs Bundle 2016) 통해 구입 (Tier 1; 1$ =_=)
  • 영국의 인디 게임 개발 팀 State of Game이 만든 작품이다.
  • 종이로 작중 배경인 "마을"을 직접 만들고 이를 촬영해서 만든 독특한 아트웍이 인상적인 작품이다.
  • 다만 게임성이 플래시 퍼즐 게임 머시나리움 수준에서 발전되지 않은 건 아쉽다.

장점

  • 실물 종이로 만든 독특한 아트웍, 갖가지 렌즈 효과들
  • "스큐어모피즘" (?) - 실제 물체를 조작해가며 푸는 퍼즐들. 특히 마지막의 "펀치 카드", "테이프 컴퓨터" 퍼즐이 인상적이다.
  • 게임 내장 공략집 - 물론 그냥은 안 알려주고, 해답이 적힌 페이지 수를 맵 요소로 계산하게 한다. e.g. 창문 수
  • 짧은 플레이 시간 - 인디 게임이니까, 아래의 단점을 덮어주니까

단점

  • 그래픽 옵션이 전무 - 오로지 창모드로만 동작한다, 해상도, 세부 묘사 같은 것들을 전혀 설정할 수 없다.
  • 어려운 조작 - 마우스로만 가능한데, 몇 가지 퍼즐은 조작하기가 너무 까다롭다.
  • 찾기 어려운 아이템 - 어디를 클릭해야 할 지 잘 알기 어렵다. 똥멍청이라서 그런 건가? ㅋㅋㅋ
  • 가끔 무얼 조작해야 하는 지 알기 어려움 - 가끔 아무 데나 클릭해봐야 알 수 있을 때가 있다.

아래와 같은 퍼즐에 막혔다.

  • 핵심 아이템이 어디 있는지 몰라서 막힐 때 (빨랫감 바지 찾기, 등대 탈출할 때 쓰는 줄타기 아이템 찾기)
  • 물탱크 펌프 원판 계산식 맞추기
  • 종이짝 맞춰서 전선 잇기

내가 똥멍청이인 걸 또 확인하는 순간 ㅋㅋ

본 이유

원래는 나중에 VOD 나오고 나서 떙처리 할인하면 그 때나 보려고 했는데,

예매권이 곧 만료되기도 하고 교보문고 들르는 겸 해서 끝물 타임에 관람했다.

느낀 점

  • 운전 중에는 한 눈을 팔지 맙시다. 자기 평생의 커리어가 한순간에 잿더미가 될 수 있어요.
  • 믿고 보는 오이, 내년의 셜록 시즌 4가 더욱 기대된다.
  • 레이첼 맥아담스 잼. 특히 공간 이동 문(?)에 놀라고 뜬금없이 쓰러진 밀걸레 소리에 또 놀라는 모습이 귀엽다. 나이를 안 드시는 듯.
    • 같은 여의사라서 미드 "하우스"의 캐머론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 지난 "어바웃 타임"에서부터 이 배우의 매력에 "설레 설레 나는 막 설레~♪".
  • 그런데 후속작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는 잘... 이번 작에서는 주인공 스트레인지의 정신줄을 잡아주는 든든한 역할을 하긴 했으나, 꽃병풍 신세...
  • 인셉션의 개념을 발전시킨 뛰어난 도시 왜곡 특수효과가 좋았다. 게임 "퀀텀 브레이크"의 것 같은 거울 공간을 나타내는 효과도 좋았다.
  • DC에 비해 마블이 되는 집이긴 한 것 같다. 악역의 의도가 잘 드러나지 않는 등 아쉬운 점이 있기야 하지만, 딱 적절한 스토리텔링을 하는 듯!

총평

새 캐릭터를 이토록 성공적으로 데뷔시키는 것으로 볼 때 마블의 슈퍼히어로 영화 대세는 앞으로도 쭉 이어질 것 같다.

The Anti-Helicopter Parent’s Plea: Let Kids Play!

성공한 IT 벤처 사업가인 위 르포의 주인공...

현대 아이들에 대한 분석 결과...

  • 자녀 과보호 -- 유년 시절에 위험에 아예 맞서보질 못함!
  • 자녀 안전 걱정 -- 자녀를 못 믿어서 그러는 것?
  • IT 기기, "어른 지도 하의" 놀이, ... -- 핵노잼
  • 자기 아이를 자유롭게 놀게 한대도, 다른 집 아이 상황도 위와 동일 -- 같이 놀 수 없음

그래서?

  • 성공한 IT 벤처 사업가니까 -- 어렵지 않게 마당 딸린 집 구입
  • 울타리 치고 출입금지, 낙서금지라고 써 붙이는 대신 "놀러 오세요!", "놀이터"라고 써 붙임
  • 뒷마당에 2층 놀이집, 펜스 없는 트램펄린, ... -- 어느 정도 위험을 감수하는 놀이기구 설치
    • 뭐 녹슬고 그래서 생기는 위험을 감수하란 건 아님
  • 앞마당에 테이블 -- 행인과 대화
  • 프로젝터 -- "피리 부는 사나이"
  • 해서 자기 아이들과 놀아줄 이웃 아이, 그리고 이웃 부모 끌어들이기!

교훈

  • 현대에는 "평범한" 유년도 사치인 것 같다
  • 부모 재력이 되어야, 또는 위와 같이 재력 되는 이웃이 있어야 가능한 행복한 소년기 만들어주기.
  • 다만, 마지막 줄의 "I held Kieran’s hand tightly and decided never to play there again." ㄷㄷㄷ
    • 희박한 가능성이라도 자녀 생명의 위협을 부모가 무시하기는 어렵다.
    • (스포) 소설 "키친하우스"에서 그네를 너무 험하게 밀어서 운명을 달리한 소녀 ㄷㄷㄷ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