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펀딩을 통해 구입한 피아톤 볼트 완전무선 이어폰입니다. 핵심 장점은,

  • 이어폰 + 포터블 스피커 2in1 구성
  • 피아톤표 BA 드라이버 탑재로 수준급 음질 제공
  • 귀에서 빠지지 않게 하는 "이어윙"

입니다.

이어폰+스피커 2in1 구성

재미있는 기믹이지만 저한테 매우 유용하지는 않습니다. 놀러갈 때 쓸만한데, 놀러갈 일이 별로 없어서........ 또, 스피커 크기 한계상 소리가 압도적이지는 않은 점이 조금 아쉽습니다. 제 휴대폰 (LG G7) 대비 큰 차이가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2in1 하느라 생긴 가장 큰 문제는.. 스피커를 장착하느라 충전 케이스가 커진 점입니다. 주머니에 잘 안 들어가고, 넣으면 불룩해서 불편하고요. 에어팟과 비교하기는 에어팟 케이스가 워낙 작아서 민망하고, 다른 메이저 제품과 비교해서 큼직한 것이 불편합니다.

음질

(iOS 기기 / 안드 8.0 이상에서 지원되는) AAC 코덱을 잘 지원하고요, 피아톤표 BA 드라이버 덕분에 막귀로는 동사 유선 이어폰과 구별 안 되는 좋은 음질입니다. 저음 좋고, (커널형 감안해서) 고음 깨끗합니다. 음질에 불만이 없어요.

저는 번들 실리콘 팁은 음질 면에서 별로였고, 알리발 짭 폼팁 쓰니 괜찮았습니다. (TWS용 짧은 폼팁 말고, 일반 폼팁을 썼습니다.) 컴플라이 정품 폼팁 쓰면 더 좋을 거에요.

퀄컴 칩셋이 아니라 그런지 Apt-X 지원이 안 되어서 아쉬운 점은 있습니다. AAC로도 충분한 것 같지만요.

편리한 이어윙

유닛에 귀에서 빠지지 말라고 만든 실리콘 "이어윙"이 있습니다. 나름 인체공학적인 보스 이어폰에 달린 것과 비슷한데요, "이갑개정"(방금 검색함)에 이어윙을 걸쳐놓는 식입니다. 별 것 아니어 보이지만 얘 덕분에 귀에서 안 빠집니다. 배터리 때문인지 유닛이 나름 큰데도, 이어윙 덕분인지 무게로 인한 불편함이 없기도 해요.

편의성에서 아쉬운 점

  • 출시 후 업데이트를 받았지만, 그래도 지하철에서 끊기기는 끊깁니다. (이후에 업데이트가 또 있었는지 모르겠네요.)

  • 충전 없이 케이스에 오래 놓아두면 (4-5일) 방전됩니다. 관리를 잘 못 한 것인지 모르겠네요.

  • 에어팟처럼 멀티포인트 연결이 지원되지 않아서, 다른 기기에 연결하려면 먼저 이전 기기와의 연결을 끊어야 합니다.

  • 이어폰 유닛 위의 볼륨 조절 버튼이 대충 누르면 잘 안 눌립니다. 적절한 방법으로 누르면 되지만요. 뽑기 실패일 수도 있겠네요.

  • 험하게 쓰니 흰둥이 케이스 도색이 점점 벗겨지네요 ㅠ.ㅠ

  • 무선 충전 안 됨...

마지막으로

본 제품이 출시되자마자...

  • 다음 세대 TWS 칩셋을 장착한 제품이 우수수 쏟아져나왔고
  • 저가형에서는 QCY T1

  • 고가형에서는 애플 에어팟 및 소니, 젠하이저 등에서 만든 제품들

  • 시장 점유율을 위해 S10 사은품 정책을 들고나온 삼성 갤럭시 버즈

쏟아져나온 탓에 가격 우위를 점하기 힘들어 보였습니다. 고객을 끌어들이기에는 이 제품의 특징인 스피커 기믹, 그리고 피아톤표 BA 드라이버가 타사 대비 압도적이지는 않으니까요.

다음 제품에서는 피아톤의 자랑 (가성비) 노이즈 캔슬링을 밀면 좋겠으나, 노캔 TWS 시장을 싹 쓸어갈 에어팟 프로, 그리고 제품 가격을 생각하면 더 가까운 적수일 아마존 에코 버즈가 나왔네요. 문외한이 보기에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다음 제품에서 이러한 어려운 시장 환경을 어떻게 헤쳐나갈 지 기대가 됩니다.

윈도 10 들어서 더 이상 새 버전을 내지는 않고,

대신 6개월마다 메이저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무료로 계속 업데이트해 주니 고맙기는 한데, 강제 업데이트 정책과 새 버전 초기의 갖가지 문제들의 결합은... 끔찍합니다.

특히 작년 9월 업데이트는 끔찍한 버그로 급하게 내려간 뒤 한 달 뒤에야 다시 나왔죠.

MS가 이에 학을 뗐는지, 올해인 19년부터는 메이저 업데이트 주기를 (이전 6개월에서) 늦추고 또한 새 메이저 업데이트를 충분한 테스트 기간을 두고 느긋하게 하기로 했나 봅니다.

이에 원래는 3월에 나올 업데이트였지만 4월로, 그리고 전체 배포는 5월 말로 늦추어졌습니다.

이러한 달라진 행보에 오히려 믿음이 가고, 4월 말에 RTM 버전이 나왔길래 설치해 봤습니다.

좋아진 점

드디어! 흰둥 테마가 생겼습니다! 적용해보니 어색한 면도 있긴 하지만 좋습니다.

사실 그 외에는... 지난 1809 버전과 달라진 점이 그리 체감되지는 않지만, 안정적으로 동작하는 것 같아 좋습니다.

RTM 버전의 문제

  * 구글 크롬 웹브라우저 속도가 윈도7 시스템의 1/3 - 1/4로 떨어진다는군요. 곧 고쳐주겠지만, 예전에 구글 유튜브 팀이 MS 웹브라우저 팀 호환성 이슈로 엿먹이던 일 복수하는 건 아닌지 싶네요 ㅋ

설치 시 겪은 어려움

이번에도 윈도10 ISO 맛집 "홍차의꿈"님 티스토리 블로그에서 받아봤습니다. 고맙습니다.

https://jsb000.tistory.com/1316?category=991974

업그레이드 설치로 진행을 했고요, PC별로 크게 두 가지 증상이 있었는데,

배그 "배틀아이", 윈도 내장 가상 PDF/XPS 프린터 드라이버 호환성 오류

"배틀아이"는 지우라 하면 지우면 되고요.

설치 프로그램에서 드라이버 호환성 문제는 문제가 있다고만 하고 어떤 장치 때문인지 안알랴줌 하는 매우 짜증나는 문제가 있습니다.

검색해보시면 설치 프로그램이 있는 숨김 폴더의 보고서 파일을 열어보면 알 수 있다고 하네요.

제 경우는 윈도 내장 PDF, XPS 가상 프린터 때문이었고요, 제어판의 Windows 기능 추가·제거에서 지워둔 뒤 설치 프로그램의 호환성 검사 결과 캐시 파일을 지운 뒤 다시 시도하면 되었습니다.

MS 내장 기능 때문에 업그레이드가 안 된다니.. 역시 아직 전체 배포할 버전은 아닌 것 같습니다.

가장 쉬운 해결책은 인터넷 연결을 끊고 설치 진행하면 호환성 검사 문제 없이 된대요. 미리 알았어야 했는데...

약관 동의하기도 전에 오류

https://answers.microsoft.com/ko-kr/windows/forum/windows_10/pc%EC%97%90%EC%84%9C-windows-10%EC%9D%84/e8bd6e23-2a70-4db1-ad0e-1eab7d03de83

"PC에서 Windows 10 을 실행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데 문제가 있습니다. 설치 프로그램을 닫고 다시 시도하세요."

라는 오류가 약관 동의 여부를 묻기도 전에 떴는데요,

DRM 관련 프로그램을 제거하니 피할 수 있었습니다. 링크한 페이지의 답변과 같이 안티바이러스 프로그램 때문일 수도 있다네요.

집의 공용 노트북이 인텔 셀러론 B820 CPU + 4GB RAM 조합인지라 이제는 SSD로도 넘나 느려서 교체를 마음먹었습니다.

  • 어차피 노트북으로 무슨 게임...
  • LG 그램/삼성 노트북9 급 고급 초경량 모델은 살 돈이 없고...

하다 미국 massgenie 사이트에서 그럭저럭 좋은 딜이 떠서 하나 구입했습니다.

  • 나름 가벼운 무게: HDD 빼면 1.5 kg
  • 15.6인치 FHD IPS 디스플레이
  • (8세대부터는 코어 수 늘어서 의미있는) 인텔 모바일 i5 프로세서, 이제는 최소사양인 8 GiB 메모리
  • 깔끔한 디자인

    이 장점이고, 키감은 그냥저냥 봐줄만하지 상판이 단단히 고정되어 있지 못해서 그리 좋지는 않습니다.

국내에서 파는 ASUS S510 시리즈와 외관은 동일하나,

  • 같은 값에 MS 윈도 10 홈 정품 라이선스 포함
  • SSD는 없지만 (쟁여둔 삼성 T3 휴대용 SSD를 이용하기로) 조금 싼 가격

이 구매 결정의 이유였고요.

결제 실패 사례가 은근 많았으나, 스리슬쩍 진행되더니 별 메일도 없이 배대지로 배송시켜버리더군요. 조금 느리지만 검수 잘 해준다는 가지다 배송대행업체를 이용했으나 싸게 배송받겠다고 비검수를 택한 이상 의미는 없었죠.. 느리다더니 빠르게 집까지 잘 왔습니다.

수령

받아보니 다른 후기와 같이 별다른 보호 상자 없이 노트북 상자만 덩그러니 (뽁뽁이는 배대지에서 둘러줬습니다) 왔습니다. 엄청 싼 것도 아님에도 부실한 포장은 실망이었습니다. 구성품은 노트북 본체, 전원 어댑터 뿐입니다.

구겨진 박스 모서리...
구성품은 노트북 본체와, ...
전원 어댑터 뿐...

쓰지는 않을 것 같지만 지문 센서가 트랙패드 우상단에 있습니다. 과제 암살자 전원 버튼이 키보드 우상단에 있고 다른 키와 재질, 모양이 똑같습니다. 키감이 달라 조금 강하게 눌러야 동작하기는 하고, 윈도 설정에서 전원 버튼 기능을 없애버리면 그나마 안심할 수 있겠습니다. 직관대로 전원 버튼을 오래 누르면 강제로 전원을 끌 수 있습니다.

전원 단자는 우측에 위치해 있으며 전원 플러그는 맥세이프, 서피스 커넥터 같은 자석식 아니고 그냥 일반적인 모양입니다. 고가 모델은 아니니까 인정..

SSD로 마이그레이션

삼성 SSD 쓸 거니까 삼성 홈페이지에서 SSD 마이그레이션 툴을 받아왔습니다. 시키는 대로 하면 간단하게 옮길 수 있습니다. 재설치하고 드라이버 잡기는 귀찮으니까...

외장형 SSD 분해해서 장착 준비

지금은 SSD 가격이 폭락하다시피 해서 의미는 없지만, 작년 단종 할인 때 적당히 구입한 삼성 T3 외장형 SSD와 mSATA to SATA 변환 어댑터를 드디어 쓸 때가 왔습니다.

  • 앞뒤 스티커 떼어내고 (A/S 안녕..) 나사 풀기
  • 잠금쇠 고려하여 강하게 잡아당겨 뚜껑 떼어내기
  • SSD 및 보드 떼어내고, 나사 풀어 SSD만 꺼내기
  • 미리 준비한 변환 어댑터에 장착하면 끝.

분해 완료한 모습
mSATA -> SATA 어댑터
SSD 장착...

노트북 하판 뜯어서 HDD 떼어내고 SSD 장착

노트북을 뒤집어서 나사를 모두 풀고, 하판 테두리를 따라 안 쓰는 신용카드 등을 이용해 걸쇠를 잘 (저는 어려웠습니다) 분리하면 내부를 볼 수 있습니다.

하판 나사들

힌지 쪽 고무받침 두 개 밑에도 나사가 숨겨져 있으니 꼭 풀어내야 합니다. 저는 고무받침 떼어내려다 하판 케이스에 생채기를 만들었습니다... 실패!

좌측 하단을 보면 HDD, 그리고 왼쪽에 M.2 SATA (NVMe 아님!!! ㅠ) 슬롯을 볼 수 있습니다. 저는 HDD를 일반 SATA SSD로 교체할 거니까 HDD를 떼어냈습니다. 고정 나사 4개를 풀어내고 커넥터가 손상되지 않도록 HDD 왼쪽을 들고 조심스럽게 왼쪽으로 잡아당기면 빠집니다.

떼어내기 전 HDD (커넥터 보호하는 천 쪼가리 떼어내고 나사도 뺀 상태)
나사 풀고...
떼어낸 HDD. 외장하드 케이스에 꽂아봅니다..
SSD 장착 완료. 휑하네요. 고정은... 뭐 노트북 안 던질거니까...
하판 조립 전 테스트. 잘 켜지고 마이그레이션도 잘 되었군요.

스코코 보호필름, 한글 스티커 부착

더럽게 비싸기는 하지만 (2만원 대) 마음 편하게 노트북 쓰기 위해 스코코 무광 보호필름을 붙여 봅니다. 근거는 없지만 유광보다 무광이 좋더군요. 질감이 좋고, 유광 대비 접착제가 테두리로 묻어나오질 않아 오래 쓸 수 있었습니다. 요새 유광은 다르겠죠.

붙이기는 그럭저럭 잘 진행되었으나, 키보드/트랙패드 주위 필름 붙이기가 어려웠습니다. 절단선 따라 매끄럽게 붙이지 못했습니다.. 옆면 필름이 있는 점은 매우 좋았는데, 앞쪽인지 뒤쪽인지 알 수가 없어서 잘 붙였는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가족끼리 쓰는 노트북이라서 한글 스티커도 사다 붙였습니다. 11번가에서 1천원 (배송비 2,500원.........) 스티커를 투명/검정 총 두 장 샀고요. 혹시나 해서 검정도 사 보았으나 원래 디자인을 살리는 투명만 붙였습니다. 삐뚤빼뚤 붙였지만 값싼 것 생각하면 만족스럽고요, 시간이 지나 스티커에서 접착제가 묻어나오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벌써부터 조금 끈적이는 것 같기는 하지만 착각이겠죠.

macOS 설치 실패기

돈이 없어서 영접할 수 없었던 맥북을 드디어 한 번 만들어보려 했습니다.

SSD 용량도 남아돌겠다,

인텔 CPU + 내장 그래픽 + (그저 사랑인) 클로버 부트로더 + 국내외의 수많은 ASUS 노트북 이용 성공사례 + F510UA 모델 성공사례 모두 있으니 가능하겠죠.

그러나,

  • 윈도에서 설치 USB 만들려 했으나, 부팅은 잘 되지만 함께 넣은 설치 이미지 못알아먹고 인터넷으로 받으려 함
  • 트랙패드 인식시키기 실패...?
  • 인텔 무선랜카드 내장이라 인식 안 됨 (이건 어쩔 수 없는 부분, 무조건 타사 무선랜 카드로 교체 필요)
  • 집에 있는 싸구려 USB 무선랜 동작 안 됨...
  • 역시 집에 있는 싸구려 USB 유선랜 어찌어찌 인식시켰으나 설치 이미지 다운로드 지나치게 오래 걸리고 더 이상하게도 집안 네트워크 트래픽 폭주시킴...?
  • 맥에서 설치 USB 만들어 오니 일사천리로 설치 완료. 하이 시에라 버전이라 파일 시스템이 APFS이긴 한데 괜찮겠지..

데스크탑 화면 띄우니 예쁘긴 예쁘더군요. 다행히 GPU 가속은 그냥 활성화가 되어서 화면보호기도 잘 뜨고..

그러나 여전히,

  • 트랙패드 인식 안 됨
  • 노트북인데 무슨 유선랜
  • USB 무선랜 카드 여전히 인식 안 됨
  • 교체용 브로드컴 무선랜카드 이제 한국으로 여정 시작
  • 가장 큰 문제, 귀찮음

일단 멈추기로 했습니다. 다음에 무선랜카드 오면 한 번 더 건드려보기로.

무선랜카드 교체했으나 실패...

이베이에서 구입한 DW1820A (해킨 잘 된다길래...) 한 달 조금 지나 받아서 교체를 해 봤습니다.

그러나... 교체했더니 설치해둔 해킨 부팅이 안 되고 (1차 망), 새로 설치하려고 모하비 USB 만들었더니 설치 안 되고 (2차 망) 해서 때려치웠습니다. 해외에 성공 사례가 여럿 있어서 안 될 이유는 없긴 한데 내공이 부족해서 어렵네요. 순정 macOS 쓰고 싶어서 Unibeast 같은 커스텀은 왠지 쓰기 싫고...

문제는 윈도 부팅 상태에서도 무선랜 장치가 불안정하더라구요. 가끔 장치가 아예 죽어버리고 재부팅해야 살아납니다. 랜카드를 잘못 뽑은 듯... ㅠ.ㅠ

+ Recent posts